[청주] 시민들 거리로 나서다

문화제가 가두 행진으로, “내일도 또 모이자”

시민들의 요구가 거세어지자 “도로로 나갈지 말지 결정해 달라”며 결정권을 시민들에게 맡겼다. 이에 시민들은 즉각 도로로 나갔고 당황한 경찰이 도...

[울산]"고시 철회! 명박 퇴장!"

장관 고시로 가장 많은 인파 촛불 들어

울산에서는 애초 동구과 북구, 남구에 나눠 열려던 촛불집회를 저녁7시 롯데백화점 한 곳으로 집중해 열었다. 이날 집회는 28일 빗속에서 진행된 ...

야3당, '내각 총사퇴' 요구..대정부공세 최고조

장관고시 무효화 가처분 신청 및 소송, 헌법소원 제기

통합민주당,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3당이 장관고시 강행에 대해 '내각 총사퇴'를 요구하며 대정부투쟁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시민들은 스스로 걷는다[6]

[기자의 눈] 29일, 시민들의 행진에 대한 단상

시민들은 스스로를 통제하며 행진을 이어갔다. 광화문 로터리를 경찰이 전경버스로 가로 막자 시민들은 그 곳에 있기를 거부했다. 광우병국민대책회의는...

촛불집회 취재 동아닷컴 기자 수난[4]

'사복 채증 경찰' 시민들 의심에 신분 밝혀져 봉변

이번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파동을 둘러싸고 조선, 중앙, 동아일보가 보인 보도 태도에 많은 시민들의 비난이 이어지면서, 조·중·동 기자들이 ...

"협상무효 고시무효 국민소송에 참여합시다"[4]

광우병국민대책회의, 31일 10만 명 규모 국민행동 예고

'미국산 쇠고기 수입 강행 및 인권탄압 대응을 위한 민변 법률지원단'을 소송대리인으로 삼아 '협상무효 고시무효 국민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다. 이...

마지막까지 '평화' 지킨 촛불[7]

[30일 03:00] 경찰, 남은 참가자들 인도로 쫓아... 연행자 한 명 발생

경찰은 광화문에서 세종로 방향을 틀어막고 있던 전경버스 중 가운데 한 대를 뒤로 빼고 이 사이로 일제히 전경을 투입시켰다. 광화문우체국 방향, ...

민주노총, 고시 철회 일사분란한 투쟁 벌일 것[1]

장관 고시 직후 강동제2냉장 앞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발표에 나선 이석행 위원장은 내일(30일) 오후 2시부터 미국산 쇠고기를 보관하는 전국 14곳의 창고 앞에서 규탄대회를 개최하고, 6...

정부, 美쇠고기 고시.. 달라진 것 '뭐 없나'?[2]

연령 및 부위 제한, 입법예고안대로 '전면 해제'

이날 최종 고시안에 따르면, 핵심 논란 사항이었던 수입 쇠고기 연령과 광우병 특정위험물질(SRM) 등 부위 제한은 입법예고안과 마찬가지로 전면 ...

민주노총, “이명박 정부 고립된 난파선 될 것”[1]

美쇠고기 수입 장관고시 강행에 민주노총 대정부 투쟁 선포

장관고시가 임박한 가운데 민주노총은 “국민들과 함께 전면적인 대정부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고시 강행에 “전쟁이다” 네티즌 분노 폭발[6]

광우병국민대책회의, 오후 7시 시청 앞 광장 촛불집회 예고

네티즌들의 분노도 폭발하고 있다. 장관고시를 알리는 기사에는 수 천 개의 댓글이 달리고 있으며, 네티즌들은 오후 12시 청계광장에서 모이자는 제...

美쇠고기 고시 강행.. 野 '대정부 총력투쟁' 예고

야당들 일제히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 맹비난

정부가 미국산 쇠고기 수입위생조건 개정안에 대한 농식품부 장관 고시를 오늘(29일) 오후 4시 발표하기로 한 가운데 야당들이 사실상 대정부 투쟁...

정부, 美쇠고기 고시 오후 4시 발표

한나라-정부 비공개 당정회의 통해 결정

정부와 한나라당은 이날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비공개 당정회의를 갖고, 새 수입위생조건에 대한 농림수산식품부(농식품부) 장관 고시를 이날 오후...

정부, 쇠고기 반대 인터넷·언론 정말 '관리'했다[2]

'한겨레21', 정부 언론 대책회의 문건 입수해 보도

"게시판은 가난하고 외로운 사람들의 한풀이 공간이지만 정성스런 답변에 감동하기도 한다. 멍청한 대중은 비판적 사유가 부족하므로 몇 가지 기술을 ...

'거리의 정치'는 계속된다[22]

[29일 01:30] 해산 선언 직후 이후 계획 놓고 시민논쟁

오후 10시 40분 현재도 경찰이 청계광장에서 시내로 나가는 모든 길과 인도까지 막고 있어 시민들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