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지는 천안함 의혹, 의혹, 의혹

24일만 합조단 주장 반박하는 새로운 자료 3개나 공개 돼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한 민군합동조사단의 발표를 놓고 24일 각종 의문들이 다양한 방면의 전문가와 국회의원, 언론을 통해 쏟아져 나왔다. 가장 ...

국과수, 천안함 사망자 ‘외상 아닌 익사로 사망’[2]

천안함 사망자 사망원인 다시 논란일 듯

국립과학 수사연구소와 국방부 과학수사연구소는 4월 15일 함미, 23일 연돌, 24일 자이로실에서 수습된 시신 총 40구에 대한 사체검안 결과 ...

미국, 북한 ‘테러 지원국’ 재지정 보류

재지정 요건 채우지 못했고, 북한을 과도하게 자극시킬 필요 없다고 판단

오바마 미 행정부가 천안함 침몰 사건을 일으켰다고 지목된 북한에 대해 ‘테러 지원국’ 재지정을 보류하기로 했다.

천안함 ‘물기둥’ 목격자 없다?

합조단이 임의로 ‘물기둥 봤다’고 발표

“초병이 본 섬광이 뭔지 단정할 순 없지만 물기둥을 확실히 봤다는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초병이 물기둥을 관측했다’는 발표는 군의 판단일 뿐...

“천안함 합조단에 노벨 물리학상이라도 줘야한다”[2]

서재정 교수, “결과는 비과학적...오바마와 이명박은 최악의 조합”

서 교수는 먼저 합조단 보고서의 북한 어뢰가 천안함 외부에서 폭발했다는 논리적 구조를 설명하고 버블제트에 의한 외부폭발, 어뢰폭발, 북한 어뢰라...

천안함 생존장병, 조사결과발표 후 2주간 합숙교육

2함대에서 자유롭게 생활한다던 장병들, 알고보니 진해에서 합숙교육

천안함 생존장병들이 천안함 발표 직후 2주간 합숙교육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그 배경을 놓고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알루미늄 호일과 깨끗한 그물, 진품 어뢰 맞나?[1]

박선원 연구원, 어뢰 진품여부 본격 제기...기뢰폭발 가능성 사진도 공개

박 연구원은 어뢰추진체를 덮고 있던 알루미늄 호일의 존재를 두고도 강하게 의문을 제기했다. 실제 추진체를 건져 올리는 사진엔 ‘1번’이라는 글씨...

러시아 대사, “2~3주 후 러시아 조사단 결과 발표 할 것”

'자체 어뢰폭발로 침몰한 쿠르스크호 침몰 사건과 똑 같다' 밝혀

주한 러시아 대사가 2000년 자체 어뢰폭발에 의해 침몰한 것으로 결론난 러시아 핵잠수함 쿠르스크호 침몰 사건과 천안함 침몰 사건이 똑 같다며,...

미국 한인 교수들, UN에 천안함 의혹제기 논문 보내

반기문 총장에 보냈고 안보리에도 보낼 예정

버지니아대 물리학과의 이승헌 교수와 존스홉킨스대의 서재정 교수는 ‘민군합동조사단’의 흡착물질 분석결과에 대한 의문점을 담은 논문과 의견을 반기문...

“천안함 사건 끈질기게 진실규명 하겠다”[2]

천안함 진실규명 공동행동 발족, 남북미중 4개국 공동조사 등 촉구

천안함 침몰원인에 대한 의혹과 반론이 거듭되고, 보수세력들의 강경한 행동이 연일 지속되는 가운데 사회단체들이 ‘천안함 사건 진실규명과 한반도 평...

202개 단체 “정부, 유엔 몰라도 너무 모른다”

안보리 서신에 ‘이적행위’ 운운은 국제적 망신..강경외교 실패 도피처?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가 지난 11일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15개국과 유엔 사무총장실에 천안함 침몰 관련 입장을 전달한 것을 두고 정부, 한나...

“참여연대가 나라망신 시키고 있다”[3]

천안함 관련 서한 발송, 보수단체들 규탄 집회 줄이어

참여연대가 UN안보리에 천안함 의혹 서한을 전달한 것과 관련, 각종 보수단체들이 참여연대 사무실 앞으로 집결해 이들을 규탄했다.

보수단체의 ‘참여연대’ 포위하기[1]

15일에 이어 16일에도 참여연대 앞 시끌벅적할 듯

참여연대가 천안함 침몰조사 의혹제기 서한을 UN 안보리에 전달한 것과 관련, 보수단체들의 전방위적 압박이 계속되고 있다.

참여연대 사무처장, “글로벌 시대에 국론통일이 웬말이냐”[19]

민주적 비판이 국익에 기여하는 것...이적단체 주장에 강한 반발

“정부의 외교나 안보도 시민에 의해서 견제되어야 되고 국내에서 뿐만 아니라 국제 무대에서도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된다는 원칙을 실천하는 것이 큰 ...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