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무상급식 반대, 든든하다”[6]

오세훈 시장, 서울시의회에 안나가고 한국교총에 간 까닭

3주째 서울시의회의 출석을 거부하고 있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후, 한국교총에 나타났다. 무상급식을 반대하기 위해 오 시장과 한국교원단체총...

“오 세훈 시장, 차라리 그만두게”

무상급식 거부는 직무유기...오 시장 시의회 출석 촉구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의회 출석을 거부한 지 열흘을 넘기고 있는 가운데 급기야 서울시민들이 오 시장 불러내기에 나섰다. 서울친환경무상급식운동본부를...

곽노현, ‘오세훈 대선행보에 들러리 설 수 없다’ 반발[1]

“망국적 포퓰리즘 발언 참을 수 없어”...“무상급식은 아이들 교육복지권”

곽 교육감은 6일 밤 자신의 트위터(@nohyunkwak)를 통해 “교육감이 대선겨냥 행보에 들러리를 설 수는 없다”며 “선량한 시민들의 소박한...

서울시 전면 무상급식 예산 ‘0원’ 배정 반발 확산

“아이들 밥상만이라도 차별받지 않게 해달라는 요구 져버려”

서울시가 2011년 예산을 편성하며 친환경무상급식 예산을 전혀 배정하지 않은 것이 드러났다. 서울시교육청이 내년부터 초등학교 무상급식을 시행하기...

무상급식에서 무상교육으로, 그리고...[1]

[연속기고] 이것은 정말 쉬운 일이 아닙니다(3)

무상교육의 틀이 갖춰져 있지 않은 현실에서 무상급식은 파급력을 가질 것이고 그 범위는 교육 전반에까지 미치게 될 것이다. 경기도의 무상급식이 전...

굵기가 서로 다른 감자알을 먹어야 하는 이유

[연속기고] 이것은 정말 쉬운 일이 아닙니다(2)

농민들과 공무원, 그리고 학교에서 일하는 선생님들, 그분들의 마음이 한곳으로 흐르지 않았다면 친환경 무상급식은 어쩌면 꿈이었을지 모른다. 변화의...

성적만 중시하고 지원은 없는 나라[3]

[연속기고] 이것은 정말 쉬운 일이 아닙니다(1)

지난 몇 달간 무상급식에 대해 취재를 하고 글을 썼습니다. 제가 글에서 담고자 한 건 무상급식뿐만이 아닙니다. 무상교육 전반에 대해 취재를 하...

경기도 학생인권조례, 무상급식 예산 통과

교육단체 "인권조례, 학생의견 반영 못해"

경기도 의회에서 학생인권 조례와 초등학교 무상급식 예산안이 통과됐다. 17일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253회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11번 안건...

전북, 초등학생 전면 무상급식

2011년부터 실시...전북교육청, 6개 시 및 전북도와 무상급식 협약 체결

전라북도 전체 초등학생들이 오는 2011년 부터 무상급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는 전라북도 교육청이 13일 도청 도지사실에서 그동안 무상급식...

“장애인 야학에도 무상급식하면 좋겠어요”

곽노현 서울시교육감 노들야학 현장방문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이 3일 저녁 7시께 노들장애인야학(아래 노들야학)을 방문해 박경석 교장, 서울장애인교육권연대 최석윤 회장 등과 간담회를 한 ...

전북교육청 '290억원 예산절감해 내년부터 전면무상 급식'

교육복지수요 충당...전북지역 전면무상급식, 빠르면 내년부터

전북도교육청은 28일 “지난 7일 부터 각급 기관별로 재정사업과 관련, 불요불급하지 않은 사업 예산들에 대해 재평가를 실시, 총 290억원 가량...

서울 초등학교 내년 부터 무상급식 가능할 듯

곽노현 취임준비위, "공약 이행 재원 5천억 이상 마련 할 것으로 예상"

내년부터 서울에서 초등학교 무상급식 실시 가능성이 높아졌다. 또 중학교의 학교운영지원비가 폐지되고, 초등학교와 중학교까지 학습준비물비도 지원될 ...

“재정형편 강남만 못한 성남시도 무상급식 하는데...”

곽노현 당선자, 대왕초교 방문해 무상급식 간담회 진행

곽노현 당선자는 “아이들의 밥이 부모의 경제력에 따라 좌우된다면, 그것은 눈칫밥이 된다”면서 “밥은 아이들의 보편적인 복지로 차별 없이 주어지는...

김상곤, “무상급식 실시 시기 앞당길 수 있다”

교사 정당가입 문제는 사실관계와 징계 형평성 등 종합 판단

오는 7월 1일 2기 경기교육청 출범을 앞두고 있는 김상곤 경기 교육감은 2014년 중학생까지 무상급식을 실시하겠다는 공약을 두고 “전체적으로 ...

무상급식 실현을 위한 광주시운동본부 결성

"정치적 잣대가 아니라 교육적 가치가 우선"

“무상급식은 의무교육의 일환으로서 당연히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책임져야 할 책무”라며 이후 학부모, 시민단체, 시민들과 함께 무상급식 전면 실현...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