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강경파, 거론되는 세월호 특별법 양보안 전부 거부[1]

유가족 수사·기소권 부여 양보 입장에도 더욱 강경 태도로 협상여지 잘라

26일 새누리당 강경파들이 최근 정치권과 언론에서 거론되는 세월호 특별법 양보협상안을 모두 받아들일 수 없음을 분명히 하고 나섰다.

세월호 새 집행부, 박영선·문희상 연쇄 회동

박영선과 1시간 넘게 비공개 만남...“첫 인사, 법안 논의 없었다”

세월호 가족대책위가 24일 오후 국회를 찾아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와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을 연이어 만나, 이후 세월호 특별법 협상 논의가 ...

“진보정치 위기, 부르주아 헤게모니로의 포섭-우경화 반영”[3]

‘민주노총 정치활동 20년 무엇을 반성할 것인가?’-토론회(1)

민주노총 정치활동 20년을 반성하기에 앞서 성과부터 돌아봐야한다는 주장도 있었다. 그는 민주노총의 정치세력화 성과를 중심으로 놓고 보면 민주노총...

새누리당, 세월호법 대통령 가이드라인 앞에서 멈칫

여당 핵심인사들 2차 합의안 마지노선만 반복...“국회 정상화 장애”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특별법 가이드라인 앞에서 멈칫거리고 있다. 야당과 세월호 유가족대책위 모두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과 기소권 부...

세월호 야 수사·기소권 양보-여 특검법 양보 분위기로

문재인, “여당 특검 신뢰 보여주면, 수사·기소권 양보 설득하겠다”

지난 주말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회가 꾸려지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하면서 세월호 특별법에 대한 여야 양보안이 가닥을 잡히는 분위기다.

은수미 의원, 박영선 한 달간 비민주적 행보 공개[1]

“세월호 ‘재협상’이란 말이 ‘다시협상’으로 바뀐 건 나중에 알았다”

박영선 원내대표직 사퇴를 촉구해 왔던 은수미 의원은, 자신이 박영선 원내대표에 대한 정치적 가해자와 강경파로 몰린 상황에 대한 평가가 필요하다며...

새정치, 다시 문희상 비대위 체제로[1]

강력 야당과 혁신 강조했지만, 관리형 넘어 설지 미지수

18일 새정치민주연합이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5선의 문희상 상임고문을 지명했다. 비상대책위원장 추천 연석회의가 의견을 모았고, 박영선 국민공감...

박영선 당무복귀, “세월호 특별법에 마지막 혼신 쏟겠다”

박 대통령에도 일갈...“삼권분립 운운하며 특별법 가이드라인, 모순적 통치”

박영선 원내대표는 17일 오후 국회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단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사퇴하되, 원내대표직은 세월호 문제 해결까지 최선을 다해 ...

녹색당 선거, "16년 총선 원내 진출"

총선, '기본소득' 전면화 쟁점 부각

녹색당 3기 대표자 선거의 화두는 단연 ‘2016년 총선’이었다. 후보들은 원내 진출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한 저마다 다른 진단과 처방을 내놨고,...

새누리당, 초강력 규제완화 특별법 제정 시동

슈퍼 규제개혁위원회 탄생 예고...국회,헌법기관도 규제관리 대상 포함

새누리당은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2회의실에서 당 경제혁신특별위원회 주최로 ‘규제개혁 특별법 입법 공청회’를 개최하고 정부, 지자체, 헌법기...

대통령·여당 모두 세월호 유가족에 2차 합의안 결단 총공세[1]

박 대통령 나서서 특별법 가이드라인 설정하자 야권 강력 반발
“자신에게 불리한 어떠한 조치도 하지 않겠다는 정치적 결단”

16일 박근혜 대통령과 이완구 원내대표 등 여당 원내지도부가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사실상 여야 2차 합의안을 받아들이라고 총공세를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