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사건의 본질과 그것의 자식들[2]

[양규헌 칼럼] 지금도 날마다 노동자의 목숨을 앗아가는 현재의 역사

4.3전쟁의 본질은, 세계 자본가계급이 세계 민중을 상대로 전쟁을 벌이고 착취하면서도 어떻게 그것들을 축소시키고, 은폐, 왜곡, 고립화 시키는지...

선교활동의 세계화[2]

[양규헌 칼럼] 지구촌 신성가족에 이용당하는 세계 민중의 슬픔

자본주의의 악몽이 계속되어야 종교가 설 땅이 있고 한반도가 분단 상태로 남아 있어야 제국주의 세력들의 평화에 대한 주술의 가치는 상승되고 있으며...

명절에 죽은 사람이 웃는 걸 봤다

[양규헌 칼럼] 한국 민속명절의 ‘자연균형’을 깨뜨리는 것들

처음엔 비극의 아버지 그다음엔 희극의 딸로 우리의 역사가 반복된다는 것은 노동자에겐 절망의 날들이 반복되는 걸 말한다. 노동자가 우리자신의 주인...

박근혜와 이데올로기의 고속도로[4]

[양규헌 칼럼] 허무와 좌절, 그 속에서 희망을

권력은 늘 노동자계급의 주위를 배회하지만 붙잡는 위력이 미약하여 잡지 못할 뿐이다. 시선을 지상에 둔 채 천국으로 올라가야만 하는 벤야민의 천사...

소리통마저 막혀버린 노동자 대통령 후보

[양규헌 칼럼] 유세방식의 유구한 전통과 새로움의 경계

우리 사회는 지금 다른 경향의 ‘피리 부는 사람들’의 피리소리를 듣고 있는 중이다. 즉 사람을 많이 모으는 피리를 쥔 사람이 대통령이 되는 게임...

멘붕스쿨 된 정치판 선거 전략과 노동자 정치[1]

[양규헌 칼럼] 분열증 세상에서 노동자대통령 후보의 의미

‘광란의 자본주의’에 살고 있는 인간의 가장 보편적인 병증은 분열증이라고 한다. 생산의 주역과 소비의 노예가 한 몸으로 얽혀 있고 끊임없이 불안...

소수파의 군주 광해와 노무현-문재인 그리고 문성현[3]

[양규헌 칼럼]광해를 통해 보는 시차적인 욕망
진짜 왕도, 가짜 왕도 노동자의 왕이나 진보정치 대리인이 아니다

소수파의 군주이미지에 노무현 가치는 어느 정도 들어맞는 것 같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노무현은 신자유주의 질서를 완성시켰고, 노동자, 민중을 위한...

노동해방 스타일은 어디에 있는가?

[양규헌 칼럼] 최초의 여성 대통령? 그녀는 명예남성 독재자 스타일

노동해방 스타일은 자본주의 심장을 강타하게 될 것이다. 노동해방 스타일은 다수가 권력의 주인이 되는 진정한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닌 진리이기 때문...

이매진, ‘노동자의 사회, 노동자의 나라’

[양규헌 칼럼] 노동자를 위한 나라는 없다

요동치고 있는 대선 정국이니 ‘내 꿈이 이루어지는 나라’를 나도 달콤하게 꿈꿔 본다. 그것은 노동자가 한 번도 가져본 적이 없는 노동자를 위한...

돈의 맛, 자본의 맛

[양규헌 칼럼] 돈이 지배하는 디스토피아 공화국

돈을 못 벌면 자신의 무능력을 탓하며 국가나 체제가 잘못된 것이 아닐까하는 질문은 잘 던지만 체제에 대한 투쟁에는 쉽게 결집되지 않는다. 소수가...

뼛속까지 노동자 되기

[양규헌 칼럼] ‘카프카’와 노동자계급의 이데올로기

뼛속 깊이 친미거나 친자본이거나 친일이거나 이런 부류들을 보라. 우리도 뼛속 깊이 친노동자가 되는 매순간의 이데올로기와 조직이 필요하다. 계속되...

“동생, 진보운동 그만두고 가족이나 생각해”[5]

[양규헌 칼럼] 봉건제가 부활하는 진보정치

시골에 사시는 형님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동생네는 평소에 깨끗하다고 하지 않았는가? 뉴스를 보며 농촌에 농부들도 분노하고 있는데 이번 부정에 ...

유령 계급과 선거 그리고 스펙터클 자본주의[2]

[양규헌 칼럼] 정권심판만 하면 새 세상 올 것 같았던 그 총선이 끝나고

변혁은 과학적 정세를 볼 수 있는 자들에 의해 이루어진다고 했다. 마음과 두뇌와 온몸으로 노동자의 현재를 투쟁하고, 미래를 설계하는 긍정과 열정...

본질은 ‘체제’다. 바로, ‘자본주의’[1]

[양규헌 칼럼] 세상이 바뀔 때, 노동자의 봄은 오리라

몇 명의 정치지도자와 일개 자본가 개인의 뜻으로 모든 비극이 일어나고 세상이 망쳐지는 것이 아니다. 시민운동가 출신이 시장이 되어 복지를 노래하...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