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경찰? “경찰폭력 사과와 처벌 우선돼야”

5대 인권필수과제 제안

경찰폭력 희생자와 인권단체가 경찰에 인권경찰 이미지 세탁에 앞서 인권침해 역사에 대한 반성이 우선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권단체는 “그 동안 인...

여전히 박근혜 망령 속 서울대, 지난한 학생들의 싸움[1]

[인터뷰] 윤민정 공대위 집행위원장

서울대학교 학생들은 “이곳은 아직 박근혜”라고 호소했다. 친박 성낙인 총장이 있어서다. 서울대 학생들은 아직 촛불 광장에 있다. ‘부동산 투기 ...

고향에 다녀오면서 마주한 장면들

[워커스] 초록은 적색

내 기억 속에 있는 고향은 5월이면 모내기 준비에 논을 갈아엎고 물대기가 한창이다. 5월은 논두렁과 개울가에 찔레꽃이 피어나고, 아까시나무 꽃향...

한상균 징역 3년 확정…“책임 사라진 차벽과 물대포 진압”[3]

민주노총, 민주적 권리 부정...“문 정부, 판결 바로잡아야”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이 민중총궐기를 주도했다는 이유로 징역 3년의 실형이 확정됐다. 배태선 민주노총 전 조직실장에게는 징역 1년 6월을 확정했...

달밤에 뜨는 무지개

[워커스 레인보우] 성소수자에 진정한 정권 교체는 아직

문재인 정권은 성소수자들에게 다시 한 번 밤이 될 것이다. ‘달님’에게서 누군가는 따스한 빛을 보겠지만, 성소수자 운동을 비추는 빛은 아닐 것이...

몰카, 누구의 ‘시선’에 공감하고 있나요

[워커스] 반다의 질문

누가 이런 걸 찍나 싶지만, 몰카범들은 ‘평범한’ 공무원, 학생, 의사들이다. 공통점은 그들은 남성이라는 것, 그리고 그 몰카에 찍히는 건 불특...

세월호, 진실 인양은 이제 시작이다

[워커스 인터뷰] 박종운 1기 세월호특조위 상임위원

세월호 침몰 사고 3주기를 닷새 남기고 선체가 뭍에 올랐다. 거대한 선체를 보기 위해 모인 세월호 가족과 시민의 모습은 한없이 작았다. 우리 사...

방사능에 피폭되는 노동자

[워커스] 초록은 적색

노동자들에 쌓이는 방사능 피폭 문제는 국내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특히 하청노동자들의 피폭량이 두드러졌다. 국내 핵발전소 외주·하청 노동자의 1...

젖꼭지와 머리카락을 가려야 하는 이유[1]

[워커스] 반다의 질문

또한 왜 여성 몸이 히잡을 통해 종교, 민족, 전통을 상징하게 됐을까? 이슬람 여성의 히잡 만이 아니다. 재일 조선인 학교에서 여학생들만 치마저...

남편은 나에게 시어머니와 싸우라고 했다

[워커스] 코르셋 벗기

나는 E의 말대로 시어머니에게 진심을 말로 하는 대신 그녀와 거리 두기를 택했다. E는 내 안에 미움이 쌓이지 않도록 시어머니에게 표현해서 풀길...

2017년을 탈핵 원년으로

(7)전국교수연구자 비상시국회의 ‘2017 새 민주공화국 제안’

탈핵과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니다. 2017년을 탈핵 원년으로 선포해 시대를 역행하는 원전 확대 정책을 즉각 중단시키고, 에너...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