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헛방".. 신당 "지연전술" 경계

김경준 부인 'BBK이면계약서' 사본 공개.. 반응 엇갈려

김경준 씨 부인 이보라 씨가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의 BBK 실소유 여부를 입증할 결정적 단서로 알려진 이면계약서 원본이 아닌 그 사본을 공...

김경준 부인, BBK 이면계약서 사본만 공개

이보라 "이명박 서명 변조 가능성 우려.. 원본 검찰에 전달"

"지금까지 우리가족이 위조를 했다고 이야기하는 이 후보가, 이 친필서명이 공개되면 본인의 친필을 위장하기 위해서 변조된 사인을 하거나 아니면 아...

한나라 해명에도 ‘위장 채용’ 논란 격화

민노, “이명박, 마르지 않는 의혹의 오아시스”

이 후보의 자녀 '위장 채용 탈세' 의혹이 제기됐을 때와 달리 한나라당은 서둘러 "선거법 위반도 아니고 탈세도 아니고 위장취업도 아니다"며 "법...

‘위장 채용’ 의혹에 한나라 “법적 문제없다”

한나라당, “개인사업자 이 후보에게 임금 받아 문제없다”

강기정 대통합민주신당 의원이 제기한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와 부인 김윤옥 씨 운전기사 '위장 채용 탈세' 의혹과 관련해 한나라당이 "법적인 ...

이인제 '마이 웨이' 선언.. 정동영 "아직 협상 중"

민주당, 신당과 통합 협상 결렬 및 독자 행보 천명

대통합민주신당과 민주당의 합당·후보단일화 협상이 결렬된 가운데 이인제 민주당이 신당을 맹비난하며, '마이 웨이'를 선언했다. 그러나 여전히 정 ...

이명박, 자녀들 이어 운전기사 ‘위장 채용’ 논란

신당, 이 후보와 부인 김윤옥 씨 운전기사 '위장채용·탈세' 의혹 제기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를 둘러싼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미 이 후보가 직접 나서 대국민 사과를 한 자녀들의 '위장 채용'에 이어 이번에...

신당.민주당, 합당 선언 1주일 만에 또 갈라서

민주당, “협상 결렬 책임 신당에 있다”면서도 여지 열어둬

민주당 측 협상단장인 최인기 원내대표는 19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브리핑을 통해 "신당 측 문희상 협상단장이 의결기구 구성과 관련해 7(신당)대...

문국현, 정동영과 이별 선언 고건에 러브콜

“무원칙한 단일화 관심없다”...신당 반발 세력에 ‘門 활짝’

문국현 창조한국당 후보가 14일 “세력과 세력이 ‘권력’만을 위해서 무원칙하게 몸을 섞는 ‘단일화’에는 관심이 없다”며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후...

김형탁 민주노동당 대변인 전격 사임[1]

대변인실 무력화·한국노총 사과 등 지도부에 항의

김형탁 민주노동당 대변인이 당 대변인실의 무력화와 의사소통 부재, 한국노총 사과 등을 문제 삼으며 지난 13일 전격 사임했다. 김형탁 대변인은 ...

민노, “신당. 민주 합당, 외설스런 야합” 비난

“삼성 특검 도입 ‘3자회동’ 협의 중”

민주노동당도 대통합민주신당과 민주당의 통합 선언 비난에 가세했다. 박용진 선대위 대변인은 “살림을 나누고 합치면서 낡은 가구와 허접스러운 물건들...

또 합당·단일화.. 범여권 ‘도로 민주당’으로

민주당·대통합신당, '합당과 대선 후보단일화' 선언

범여권은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으로 갈라선 지 4년여 만에 다시 한 이불을 덮게 됐고, 신당은 창당 3개월여 만에 사라지게 됐다.국민들이 이날 합당...

이명박 ‘자녀 위장채용’ 사과.. “소가 웃을 일”[1]

“딸이 직장 없어 생활비 보탬 주려고” 해명.. 오히려 파문 확산

터져 나오는 각종 의혹에도 좀처럼 고개를 숙이지 않던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가 자녀 문제로 또 다시 고개를 떨어뜨렸다. 11일 이 후보는 최...

이명박, “집권 이후 박근혜와 국정현안 논의”[1]

‘박근혜 껴안기’ 나선 이명박 “모든 게 내 탓”.. 통할까?

이 후보는 이날 구체적인 안을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공천권 보장과 집권 이후 공동 국정운영 등 사실상 자신이 내놓을 수 있는 카드는 다 내놓겠다...

비정규직, 내년 총선 ‘국회 배지’ 달까

권영길, “비정규직 당 비례대표 선출” 제안

권영길 민주노동당 대선후보가 “내년 총선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를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선출하자”고 제안한 가운데, 민주노동당이 오는 17일 열리는...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