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은 누구의 것입니까?

건강권과 의약품 특허

제작자정보
제작 : 진보네트워크센터 편집 : 조정민 구성 : 홍지은
1950년대 미국.
해마다 5만8000여 명의 아이들에게 소아마비가 발생하여 부모들을 공포에 떨게 만들었다.

1953년, 미국의 세균학자 조나스 소크(Jonas Edward Salk)가 소아마비 백신을 발명했다.

1950년대 한국, 소아마비 발병 환자 매년 2,000여 명.
백신이 보급된 이후, 소아마비 발병 환자 매년 200여 명.
2000년 10월, 한국 정부는 소아마비의 종식을 공식으로 선언했다.

한 TV 인터뷰에서 누가 백신의 특허를 가지고 있냐는 질문에 소크 박사는 이렇게 말했다.

"모든 사람들이라고나 할까요. 특허라는 건 없어요. 태양을 특허 낼 수 있습니까?”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