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째 전면파업 가스공사비정규직, 면담 성사로 사장실 농성 중단

공사, 비상계단 자물쇠로 잠궈 감금, 고소·고발, 공권력 투입 등으로 협박

4일째 전면파업을 이어나가고 있는 가스공사비정규노동자들이 가스공사와의 면담을 진행키로 하고 사장실 점거 농성을 중단했다. 10일부터 재개한 무기한 전면 파업은 이어나갈 계획이다.

[출처: 공공운수노조 가스비정규지부]

공공운수노조 가스공사비정규지부는 지난 10일 오전 9시부터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사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대구 가스공사 본사 사장실 점거 농성에 돌입했다. 3일간의 점거 농성 끝에 12일 오후 6시 경 공사 측과 면담이 성사됐고, △성실히 노사전문가협의회에 임할 것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지 않을 것 등에 합의하면서 농성을 해산했다.

가스공사비정규지부와 공사 측은 13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가량 정규직 전환 논의를 진행했다. 해당 논의에는 홍종표, 박기춘 공공운수노조 가스비정규지부 공동지부장과 한국가스공사 부사장, 경영지원본부장, 노사전협의회 사측 단장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논의를 통해 수차례 파행이 되고 있는 협상에 대한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또한 지부는 원활한 협의 진행을 위해 노사전협의회에 참여하는 사측 위원에게 권한을 줄 것과 사측의 비정규직 직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TF팀을 만들 것을 제안했다. 향후 노사는 정규직 전환 논의를 위한 집중 협의를 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사장실 농성 과정에서 공사 측은 고소·고발, 공권력 투입 등으로 노동자들을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장실이 위치해 있는 공사 본사 8층의 비상문을 걸어 잠그고 엘리베이터 이용도 통제해 인권침해 논란도 일었다. 또한 박유리 공공운수노조 조직국장은 “회사는 본사 1층에서 비정규직 직원들의 쟁의행위와 선전전을 막으며 정당한 노동조합 활동을 제한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가스공사비정규직지부는 지난해 11월 26일부터 29일까지 진행한 쟁의행위찬반투표에서 투표율 96%, 찬성 88.3%를 기록하며 쟁의권을 확보했다.

[출처: 공공운수노조 가스비정규지부]

4일 차에 접어드는 가스비정규지부의 파업에는 시설·미화·전산 직종 97명이 참여 중이다. 공공운수노조 한국가스공사비정규지부는 12일 입장문을 발표해 “출입이 통제된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다시 자신의 일터(본사)에서 중단 없는 파업으로 ‘해고 없는 직접고용’을 외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가스공사 노사는 2년이 넘는 기간 동안 정년 기준과 공개경쟁채용 등 정규직 전환에 대한 입장차이로 갈등을 겪고 있다. 지부는 고령 친화직종인 시설관리·미화의 경우 기존 정년 65세를 요구하고 있으나 공사 측이 정년 60세를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사는 전 직종 정년 60세, 고령자 적합 직종은 사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61세까지 연장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지부는 사측의 정년 기준으로 직접고용을 진행할 경우 1200여명의 상시지속업무 노동자인 정규직 전환 대상자 중 최소 250여 명 이상의 해고자가 발생할 것이라 파악하고 있다.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은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21대 전국국회의원선거 운동기간(2020.04.02~04.15)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 등산아저씨

    몇 년전부터인가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람들은 그것은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왜 불가능하냐는 자문이 들었습니다. 그 답은 막으니까 불가능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오히려 불가능하다는 말은 나약한 자들의 자기변명에 불과할지도 모릅니다. 누구는 학교에서 1등을 하지만 누구는 못합니다. 누구는 어떤 발명을 하지만 누구는 발명을 못합니다. 누구는 알지만 누구는 모릅니다. 누구는 돈을 많이 벌지만 누구는 적데 벌거나 벌지 못합니다. 미래의 사회를 볼 때도 마찬가지가 아니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