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직공무원, 1달간 ‘원직복직 쟁취’ 대장정

민주노조 건설과정에서의 해고…“올해 안에 복직법 제정해야”

공무원노동자들이 30일부터 한 달간 원직복직을 위한 전국 대장정을 진행한다.

[출처: 공무원노조]

공무원노조는 대장정에 돌입하며 “이제 대통령이 책임을 지고 나서야 한다”며 “공무원 해직자의 원직복직과 민주노조 건설과정에서 피해를 입은 공무원의 명예회복을 위해 공무원노조가 참여하는 당·정·청 협의체를 구성해 ‘해직공무원 원직복직법’ 제정을 올해 안에 매듭지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대 국회에서는 ‘공무원해직자복직특별법’이 제정되지 못한 채 국회 임기 만료로 자동 폐기됐다. 노조는 “지난해 3월 청와대, 정부, 더불어민주당은 공무원노조 해직자의 원직복직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법안까지 만들었다”며 “그러나 20대 국회에서 민주당은 야당 핑계를 대며 공무원노조 해직자 원직복직 법안을 뒷순위로 미뤄 폐기됐다”라고 지적했다.

공무원노조는 전국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시내 선전전, 거리 행진, 민주당 시·도당 기자회견, 촛불문화제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들은 둘째 날인 오는 31일, 제주 한라산에서 대장정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마지막 날인 8월 27일에는 청와대 앞에서 ‘원직복직 쟁취 공무원노조 간부결의대회’를 연다.

매일 50명 이상 참여하게 될 대장정에는 공무원노조 희생자원상회복투쟁위원회 소속 20여 명을 비롯해 본부 및 지부 간부도 30명 이상이 결합한다. 이들은 30일 제주를 시작으로 △부산 △울산 △경남 △광주·전남 △대구·경북 △세종·충남 △충북 △강원 △경기 등에서 대장정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