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문건 파동…민주노총, 참여연대 등 대통령 사과 요구

“‘소통과 통합’보다는 ‘불통과 편가르기’ 인식 드러내, 대통령 사과해야”

민주노총과 주요 시민사회단체들이 윤석열 대통령과 시민사회수석실의 책임있는 사과와 관계자 처벌을 요구했다. 지난 29일 대통령실에서 작성된 것으로 알려진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 집회 및 시위 입체 분석’ 문건이 공개되면서 노동 및 시민사회의 파장이 커지고 있다.

해당 문건은 경실련,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진영을 여론화 작업을 전문으로 하는 조직으로 규정하고, 민주노총은 군부대와 같은 조직으로 묘사하고 있다. 더불어 시민사회와 노동조합의 결합을 차단해야 한다고 밝혀, 진보진영에서 진영 갈라치기를 시도했다는 비판이 거세다.


경실련, 민주노총, 참여연대 등은 1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의 사과와 시민소통비서관과 시민사회수석의 사퇴를 요구했다.

참가자들은 “윤석열 정부 정책에 비판적 입장을 취하며 적극 시정을 요구하는 민주노총과 경실련,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를 직접 거론하며 ‘광우병, 탄핵 촛불’을 언급한 것은 노동조합에 대한 편협하고 악의적인 인식과 함께 시민사회진영의 역할과 사회에 끼치는 긍정적 영향과 그간의 역사까지 부정한 것”이라며 “‘소통과 통합’ 보다는 ‘불통과 편 가르기’가 국정 운영의 기본인 윤석열 정부의 행보를 드러낸 것”이라고 규탄했다.

또한 참가자들은 “MBC의 보도에 대해 대통령실 시민소통비서관이 ‘시민사회 다양한 분들의 의견을 전달받아 정리했지만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파기하고 윗선에 보고도 하지 않았다’라고 한 해명을 그대로 믿고 받아들이기엔 많은 의문과 의혹이 존재한다”라며 “이번 문건은 최근 드러난 ‘극우(성향)인사 대통령실 채용’과도 무관하지 않을 것이란 합리적 의심도 가능하게 하는 정황”이라고 지적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노동자가 절박하게 이야기하는 비정규직의 문제, 노동 안전의 문제, 적절한 임금의 문제, 노조할 권리의 문제를 체제 전복을 위한 훈련 쯤으로 인식하는 이 정부가 과연 노동자를 어떻게 대하고 있는지 이 문건을 통해 똑똑히 드러났다고 생각한다”라며 "시민사회와 민주노총을 갈라치기하고, 국민과 정부가 반복하고, 노동자 투쟁을 군대 훈련 따위로 묘사하는 것이 나라의 발전에 하등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질타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더 크고 깊은 단결과 연대를 통해 윤석열 정부의 ‘거짓 소통’과 ‘노동자, 서민을 배제한 정부 정책에 맞서겠다”라며 각 단체 대표들의 손 맞잡기 퍼포먼스로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