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교수연구자 비상 시국회의, “박근혜 탄핵안 즉각 인용하라”

참여 교수연구자 4080명...탄핵 즉각 인용과 특검 연장 촉구

전국 교수연구자들이 20일 오후 광화문 광장에서 세 번째 비상 시국회의를 열고 박근혜 탄핵안 즉각 인용과 특검 연장을 촉구했다. 이들은 ‘박근혜 즉각 퇴진과 민주평등 국가시스템 구성을 위한 전국교수연구자 비상시국회의 참여 교수연구자 4080명’을 대표해 이 같이 밝혔다.

전국 교수연구자들은 보도자료를 통해 “퇴출 판결을 받은 현 정권이 부당하게도 퇴진을 거부하고 구차하게 연명하고 있는 현재, 박근혜 공범자와 비호세력들은 해묵은 안보위기론과 색깔론을 이용하여 거리의 일각을 더럽히고 있다”며 “다시 한 번 헌법재판소가 박근혜의 비열한 탄핵방해 꼼수를 거부하고 신속히 탄핵을 인용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은 주권자 국민의 이름으로 이미 탄핵되었으며, 국회와 헌법재판소가 할 일은 이를 절차적으로 완성하는 것뿐”이라며 “만의 하나 헌법재판소가 청와대 범죄세력 및 비호세력과 손잡고 주권자의 뜻에 반하는 결정을 내린다면, 그들이야말로 주권자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국교수연구자들은 또 “나아가 이번 헌정파괴와 국정농단의 전말을 분명히 하고, 시민이 주인되는 민주공화국의 기강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는 특검의 연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회는 새누리당의 시대착오적 책동에 좌고우면하지 말고, 국회 선진화법의 개정을 통해서라도 특검법의 개정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우리는 탄핵이후 대선을 통해 단순히 정권만을 교체하는 것이 아니라, 친일독재, 수구기득권 세력이 망쳐온 민주공화국의 본질을 회복하고, 공공성과 민주평등의 원리에 입각한 새로운 공화국을 건설하기를 원한다”며 “이를 위해 우리 전국의 교수연구자는 무엇보다 먼저 주권자 시민과 함께 반드시 박근혜 정권을 탄핵하고, 그들의 범죄행위의 본질을 분명히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