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인권영화제, 1일부터 국내외 인권영화 23편 상영

‘불온하라, 세상을 바꿀 때까지’ 주제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인권 영화로 소통하고 연대하는 서울인권영화제가 내달 1일부터 4일간 국내외 인권 영화 23편을 상영한다.

‘불온하라, 세상을 바꿀 때까지’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영화제는 △맞서다 : 마주하다, 저항하다 △혐오에 저항하다 △시민을 묻다 △내 몸이 세상과 만날 때 △자본의 톱니 등 11개 섹션으로 구성돼 있다.

개막작은 박근혜정권퇴진행동 미디어팀의 다큐 <옴니버스 프로젝트 ‘광장’>이며 폐막작은 미국 유색인종 성소수자들에 가해지는 폭력과 차별에 관한 재클릭 잭 개리스 감독의 다큐멘터리 <씨씨에게 자유를!>이다.

주요 상영작으로는 필리핀 이주 여성들의 이야기를 통해 빈곤과 자본의 탐욕을 파헤치는 이고운 감독의 다큐 <호스트 네이션>,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억압과 이에 대한 저항을 일상의 문제로 조명한 김태일·주로미 감독의 <올 리브 올리브>, 정보인권과 표현의 자유를 지켜내려는 사람들의 이야기인 니콜라 드 펑시에 감독의 <블랙 코드> 등의 작품을 볼 수 있다.

이번 영화제는 특히 3년 전 세월호 참사와 현재를 잇는 ‘기억과 만나는 기록’ 섹션을 통해 안창규 감독의 <승선>, 박수현 감독의 <오늘은, 여기까지>, 박종필 감독의 <잠수사> 등 7개 작품을 상영할 예정이다.

서울인권영화제는 서울 마로니에공원(야외)과 다목적홀(지하)에서 진행되며 모두 무료로 상영한다. 서울인권영화제는 정부와 기업 후원을 받지 않으며 영화제를 지지하는 개인 후원활동가의 후원금으로
만들어진다(hrffseoul.org).

[출처: 서울인권영화제]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