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들이여! 국가를 위해 난자를 내 놓아라

[기자의 눈] 여성의 몸의 결정권을 앗아가는 무시무시한 애국주의

황우석, “다 알고 있었다. 미안하다”

‘세계줄기세포허브’를 건설하기까지 하며 국가적 지원을 아낌없이 퍼부어주던 황우석 교수의 ‘배아줄기세포’ 연구가 윤리논란에 휩싸여 앞날이 불투명하게 되었다. 황우석 교수가 기자회견을 통해 모두 다 시인했듯이 그는 연구원들이 난자를 제공한 사실도 알고 있었으며, 노성일 미즈메디병원 원장이 대량의 난자를 제공하자 의심을 했음에도 무시하고 지나쳤다. 이렇게 황우석 교수는 그동안 새빨간 거짓말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리고 “다 알고 있었다. 미안하다”는 한 마디를 남겼다.

이번 논란을 지켜보면서 기자는 귀를 닫고 싶을 만큼의 분노를 느꼈다. 정부와 언론은 연일 윤리적으로 문제가 없다며 여성들에게 국가를 위해 난자를 제공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 노성일 원장은 ‘싱싱한 난자’라는 표현을 써가며 연구를 위해 불가피한 선택이었음을 강조하기 바빴고, 황우석 교수는 난자를 제공한 여성들에게 ‘성녀’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치켜세우기에 급급했다. 이를 보도하는 언론들은 연일 과학기술의 발전과 난치병 환자를 위해 연구는 멈춰서는 안되며 여성들은 이 위대한 연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함을 역설하기에 바쁘다.

국가라는 절대 선 앞에 또 한번의 희생을 강요당하는 여성들

또 한 번 “국가를 위해서”라는 절대 선(!) 앞에 여성들이 기꺼이 자신의 몸을 내 놓아야 하는 순간이 온 것이다. 국가주의와 애국주의는 또 다시 여성들에게 희생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이대로 가면 한국은 노동력 부족 국가가 된다. 아이들이 줄어가고 있다. 이는 국가경쟁력의 문제이다”며 온갖 통계와 저출산 정책으로 여성들을 회유, 협박하며 출산을 강요하고 있듯이 이 무시무시한 국가주의와 애국주의는 이제 “여성들이여 나라를 위해 난자를 내놓자”고 협박하고 있는 것이다.

난자를 여성의 몸에서 적출하려면 15일 동안 매일 과배란을 위한 주사를 맞아야 하고, 난소에 수없이 바늘을 꽂기 위해 전신마취를 해야 하고, 적출 이후에 부작용이 나타날 무수한 가능성이 있음에도 이에 대해서는 단 한 번도 언급하지 않는 국가는 그저 여성들에게 난자만 주면 연구가 잘되고 난치병 환자들이 모두 나을 것이라는 이야기만 반복해서 하고 있는 것이다. MBC PD수첩에서 보도했듯이 난자 적출 수술을 받은 여성들은 부작용에 대해 설명도 듣지 못한 채로 수술대 위에 올라야만 했다. 난자 적출 수술을 받은 여성들은 부작용에 대해 들었다면 수술을 했을까라는 기자의 질문에 한결같이 “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대답했다.

국가에서 나서서 난자를 획득하겠다?

이 번 논란에 대해 정부는 난자 획득 공공기관을 신설하겠다고 나서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여성들은 스스로 단체까지 만들어가며 난자를 제공하겠다고 나서고 있다. 하지만 이 과정 어디에도 난자 적출 과정에서의 여성들의 몸에 가해지고 있는 물질적인 폭력(부작용 등)에 대한 이야기는 없다. 마치 윤리규정을 법적으로 만들고 공공기관에서 난자를 적출하면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듯 한 주장만 하고 있는 것이다.

대한민국이라는 위대한 국가에 살고 있는 여성들은 그저 좋은 일이니까, 난치병 환자를 구할 수 있으니까, 세계적인 연구니까라는 국가의 주문에 자신의 몸에 끼칠 영향을 생각할 겨를도 없이 난자를 제공하겠다고 스스로 나서고 있다.

출산정책이 그러했듯이, 난자 제공 과정이 그러하듯이 여성들이 스스로 자신의 몸을 결정할 권리는 어디에도 없다. 여성들이 왜 대한민국이라는 위대한 국가에서 아이를 낳을 수 없는지, 왜 여성들이 아이와 함께 자살을 해야 하는지, 왜 여성들이 난자까지 팔아가면서 삶을 유지해야 하는지에 대한 무수한 질문에 남성의 얼굴을 한 국가는 그저 낳아라! 바쳐라!라는 이야기만 하고 있다.

또 한 번 드리워진 이중적 잣대

또 하나, 세계적이고 위대한 연구에 난자를 제공한 연구원들은 프라이버시를 위해 자신이 공개되는 것을 꺼렸다고 한다. 왜 그 여성들은 그렇게 위대한 연구에 스스로를 희생하며 온몸을 바쳐가며 복무했음에도 부끄러워해야 하고 숨어야 했는가. 기자는 이 속에서 여성에게 끊임없이 부여되는 이중적 잣대를 떠올릴 수밖에 없었다. 한편으로는 ‘성녀’라는 칭송을 받고 있음에도 순결이라는 이름하에 황우석 교수가 기자회견에서 표현했듯이 ‘결혼도 안한 처녀’가 난자를 제공한 것은 또 한 번 여성에게 수치심으로 돌아오고 있는 것이다.

한국이라는 위대한 국가에서 여성은 아이를 낳고, 키우고, 열심히 일하고 이제 난자까지 제공해야 하는 중대한 임무를 부여받고 있다. 하지만 기자는 ‘싱싱한 난자’, ‘양질의 난자’ 등의 표현을 붙여가며 칭송하는 ‘성녀’가 되긴 힘들 듯 싶다.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이꽃맘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한숨

    모든 네트워크가 다 미쳐돌아가는데 그래도 제정신인 곳은 이 곳 뿐이구려...

    가장 개인적인 공간인 블로그마저도 말한마디 잘못했다간 집단 다구리 당하는 세상, 권력은 가만있는데 대중이 나서서 언론검열하는 세상.

    싫다 싫어...

  • gkgk

    이거 여성부 일원이 쓴 글이구만.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이런식의 글 쓰지마라.
    니가 이런 쓰레기 글 쓰는 동안 황교수 연구팀은 밤을 새가며 난치병 환자들을 위한 연구를 했다.
    니말대로라면 이 연구는 절대 이루어질 수 없다는 것인데 (여성이 난자를 제공하는 것은 성차별이니까).
    이 연구가 여성학대라 생각하면 나중에 연구 성과로 나오는 치료법. 너희 후손은 절대 누리지마라. 소중한 여성들이 몸의 일부를 팔아서 성공시킨 치료법이니까 너같이 여성권리만 주장할줄아는 골빈 아줌마 기자들은 누릴 필요 없다. 그냥 약국가서 타이레놀이나 쳐먹어라. -_- 아마 너같이 골빈년들 그룹도 이번 황박사 매도시키기에 한몫했을꺼다. 창피한줄 알아라.
    니 대가리에 조금이라도 개념이 박혀있었다면 절대 여성의 권리와 황우석박사 난자의혹사건을 연결시키는 바보같은 짓은 하지 않았을 것이다. 세계학계도 촛점을 두는 것은 윤리문제이지 성차별이 아니다. 논점의 촛점이나 제대로 알고 반박해라 이 멍청아. 지금까지 헛소리하는 사람들 많이 봤지만 이렇게 헛소리하는 사람은 처음봤다.
    너가 의료과학에 조금이라도 지식이 있다면 이 연구가 대한민국의 국익뿐만 아니라 앞으로 인류문명과 생활수준을 개선하는데 크나큰 역할을 한다는 것정도는 알고있을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추진이 안되면 딴나라에서 어차피 하게되는 연구다. 우리나라가 특별히 여성을 비하해서 이러는게 아니라, 난자가 없으면 이루어질 수 없는 연구기에 어쩔 수 없이 여성들의 도움이 필요한 것 뿐이다.
    그렇게 여성의 권리를 주장하고싶으면 국제 공통어인 영어를 써서 세계를 향해 반박해라.
    그럴 용기도 뇌도 없으면 이런 말도 안되는 소리 지껄이지말고.
    난자 추출후 부작용이 두려워? 그건 바늘이 무서워 주사 못맞는다는 소리와 똑같은 소리다. 너 같이 깡도 용기도 없는 년은 감히 할 수 없는 일일것이다.
    난자를 제공하는 여성은 단지 국익뿐만 아니라 전체인류문명에 공헌하는 고마운일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너같이 여자의 권리만 주장할줄아는 우매한 것들은 이해를 할 수 없으리라. 그렇게 여자의 권리가 중요하다고 생각했으면 여성들이 사창가로 팔려가 알지도 못하는 남자앞에서 옷을 벗어야할때 니는 뭐했냐? 남편 잘 만나서 잘 먹고 잘 싸고 이런 허튼 기사나 계속 쓰고 계셨겠지? ㅋㅋ

    아, 그리고 우리나라 여자들이 일도해야하고 애도 돌봐야한다는 식으로 얘기를해 이게 꼭 불공평하다는 것 같은데. 사실 우리나라 여자들처럼 남자덕 많이보는 여자들 없다. 지금 젊은세대는 좀 달라졌을 수도 있지만, 너같이 아줌마 세대에 일때문에 스트레스받고 가정의 미래라는 커다란 짐을 어깨에 걸치고 사는 여자들 있나? 미국이나 캐나다 같은 서구권봐라. 여자들 100% 다 일나간다. 물론 애도 돌보고. 그리고 우리나라 남자들처럼 가장으로서 혼자서 가정을 지키는데 열의를 보이는 남자들 다른 나라에는 없다.. -_- 우리나라 남자들은 서양남자와는 달리 가정의 모든짐을 자신이 떠맡으려 하는 바보들이다. 니네 콩가루 가정을 예로들면서 이런 기사 쓰지마라. 짜증난다... 우리나라 싫으면 그냥 미국이나 캐나다로 이민가라. 한국에 머물면서 이런 개같은 기사 짝짝 씹어대면서 쓰지말고.

    PS 내가 네티켓 없다고 하기전에 니 "기자티켓"부터 곰곰히 생각해라. 앞으로 이런 말도안되는 주장으로 지금까지 황박사 연구팀 과학자들이 밤을새며 노력해왔고 세계에서도 인정받았던 위대한 연구를 여성비하를 이유로 웃음거리로 만들려 하지마라. 이는 니 얕은 지식과 인격을 공개적으로 웃음거리로 만들뿐이다.

  • ㅋㅋㅋ

    윗 분 글보고 많이 웃었음. 어이가 없어서...

  • ㅋㅋㅋ

    너~, 황우석 뉴스도 안봤니?
    오늘부터 나~, 함부로 건들지 마.
    난 하나에 150만원짜리 황금 난자를 낳는 여자야~!

  • 아따...

    남자들 화풀이는 이런데 하시누만요.못나게 스리. 기사 읽는 수준하며, 댓글 다는 수준이라니...

  • ghgh

    도대체 뭔 말인진 이해를 못하고 있다. 영어를 못하면 여성의 권리를 주장하지 말라는 얘기인것 같은데. 글적은 놈은 좋겠다. 영어 못해도 되니까. 기사 내용과는 전혀 다르게 지혼자 생각에 빠져서, 혼자 열받아서 끙끙거리며 적으면서, 자신이 적은 글의 논리성과 타당성에 자아도취 되었을 이 사람의 모습을 떠올리고는 웃었다. 어이없음과 안타까움에... 씰데없이 말도 안되는 글 올리려고 낑낑거리지 말고 잠이나 자라.

  • 네 여자의 그것(난자)

    애국식(?)에 불타는 글을 써보던지. gkgk.세계공통어인 아이디...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