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특검, 재벌의 왜곡된 소유 구조 해결해야”

금민 한국사회당 후보, “연기금의 사회적 투자” 주장

금민 한국사회당 대선후보가 삼성 비자금 특검 도입에 대해 “재벌체제 유지의 바탕이 된 소유 구조 개혁에 나서지 않으면 대증요법 수단에 그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환 선본 부대변인은 13일 논평을 통해 “삼성 비자금 문제의 핵심은 삼성의 제왕적 통치 구조에 있다”면서 “삼성 계열사 내 지분 0.81%인 이건희 회장 일가가 그룹 전체를 지배하는 비정상적 구조 아래 자연히 로비가 횡행하고 비자금 조성과 같은 부패와 비리가 끊임없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임세환 부대변인은 “3당이 합의한 특검은 제대로 하되, 재벌의 왜곡된 소유 구조를 바로잡고 거대 기업에 대한 사회적 통제를 모색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연기금을 통해 삼성 등 국민 경제에 막대한 영향력을 가진 기업들의 주식을 사들여 이들 기업에 대한 통제를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금민 후보 선본 측은 여론조사 결과 지지율 5% 이상 후보에 한해 TV토론에 초청하는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규정에 대해 “소수 세력이나 신진 세력의 진입을 가로막는 장벽이자, 선거권자의 선택에 필요한 정보를 제한하는 방침”이라고 반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