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0 범국민대회 원천봉쇄...연행

“독재타도, 명박퇴진” 외치며 서울광장 진입 시도

용산범대위, 박종태열사대책위, 민주노총 , 대학생 등은 오후 4시부터 '5.30 범국민대회' 서울광장집회를 위해 시청진입을 시도했으나 경찰은 차벽을 쌓아 봉쇄했다.



경찰은 오후 3시 40분경부터 지하철 시청역 출입구를 막고 집회참가자들을 막았다. 서울광장으로 향하는 노동자, 대학생들은 이 과정에서 경찰과 산발적인 마찰을 벌였다. 용산범대위, 민주노총 등이 서울시청광장에서 열기로 했던 집회는 경찰의 봉쇄로 열리지 못했다.

범국민대회 참가자들은 대한문에 모여 “독재정권 물러가라”, “독재타도, 명박퇴진”등의 구호를 외쳤다. 노무현 전 대통령 분향소에 모여든 시민들과 집회를 위해 모인 사람들는 한 때 1000여명이 되기도 했다.

서울역에서 출발해 가두행진을 한 후 명동에서 정리집회를 마친 공공운수연맹 노동자들은 오후 6시 30분 경 대한문으로 다시 모였다.

6시 30분께 부터 서울광장으로 향하려는 시민과 경찰의 산발적인 마찰이 시작됐다. 7시 경엔 덕수궁 앞에 있던 일부 시민들은 차로를 점거하고 서울광장으로 향했다. 경찰은 서울광장으로 향하던 시민들을 연행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