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신문, 전교조와 진보교육감 엮어 흔들기 나서

공약이행 TF에 교육과 상관없는 모 노조위원장 참가 오보도

6.2 지방선거를 앞두고 마녀사냥식 전교조 때리기에 나섰던 보수언론들이 이번엔 진보성향 교육감 당선자들과 전교조를 엮어 교육감 흔들기에 나서고 있다.

17일 중앙일보는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 당선자가 전교조 일색의 비공식 테스크포스(TF)를 만들었다는 보도와 함께 서울시 교육청 관계자의 말을 빌어 “‘교육청이 조만간 전교조와 진보단체 집합소가 되는 것 아니냐’며 우려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중앙일보 보도

이 신문은 곽노현 교육감 당선자가 공식 조직인 취임준비위원회 외에 공약을 구체화 하고 정책방향을 세운다는 취지로 전교조 인사만 대거 참여한 7개의 비공식 TF를 꾸렸다고 보도하고 주요 참여인사를 표로 정리해 공개했다. 특히 이 신문이 정리한 표엔 교육과 전혀 상관없는 김경욱 이랜드일반노조 위원장이 학생인권, 건강, 안정강화팀에 참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준비위가 교육과 무관한 인사로 채운다는 인상을 주기에 충분했다. 그러나 참세상 취재결과 김경욱 씨는 동명이인인 전혀 다른 사람으로 드러났다. 김경욱 씨는 학교폭력과 관련한 책을 펴낸 교사로 교육현장의 학생인권문제 전문가라고 할 수 있다.

이 신문은 또 “곽 당선자는 이달 초 취임준비위원회를 꾸리면서 전교조 관계자는 한 명도 포함시키지 않았다. ‘전교조 교육감’이라는 눈총을 피하기 위해서라는 해석이 많았다. 하지만 비선조직에는 전교조 인사를 대거 포함시켜 이중성 논란이 다시 일고 있다. 취임 후에도 자문단 성격으로 계속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마치 전교조라는 눈총을 피하기 위해 몰래 전교조 출신 교사를 끼워 넣은 것처럼 보도했지만 억측이라는 지적이다.

‘사교육 해소 및 책임교육 실현 팀’ TF에 참가하고 있는 한 전교조 소속 교사는 “전교조와 관련이 있어서 FT에 참가한 것이 아니라 ‘학벌없는 사회’라는 교육 단체 활동을 하고 있기 때문에 참가하게 됐다”며 “교육현장을 잘 알고 세부적으로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와 의견을 모으고, 교육현실의 문제점 등 구체적이고 실현가능한 사업을 고민하고 있다. 공허하거나 뜬구름 잡는 내용을 넘기 위해 고민 하는 중”이라고 FT의 역할을 밝혔다. 이 교사는 “서울시 교육청도 공약계획서를 작성중인 것으로 안다”며 “새로 당선된 교육감의 공약이 기존에 교육청이 하지 않던 일이다 보니, 교육청 공무원이 기존과 다른 일을 해야 하는데 이들이 새로운 사업을 잘 이해하고 추진할 수 있도록 공약을 구체화 하는 역할”이라며 취임 후 자문단 역할과도 선을 그었다.

취임준비위, “정책 최종 결정은 준비위가”

곽노현 취임준비위도 중앙일보 보도에 전면 반박했다. 준비위는 “TF는 중앙일보 보도대로 비공개 조직이 아니라 공약이행분과위에 소속된 공개조직”이라며 “중앙일보는 TF가 전교조 일색으로 꾸려졌다고 주장했지만 공약이행분과위의 위원장(김용일 한국해양대학교 교수)과 부위원장(김현국 정책연구소 미래와 균형 소장)은 전교조와는 아무 관련이 없는 인사들”이라고 반박했다.

준비위에 따르면 지난 15일 서울 방배동 교육연수원에서 열린 TF구성 관련 회의에는 교육관련 인사 60여명이 참석했으며 이 가운데는 여성단체연합, 흥사단,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대학교수 등 비전교조 인사가 38명으로 과반수를 넘었다. 또한 17일엔 교총 소속 교사 7명을 포함한 비전교조 교사들도 속속 합류 예정이다.

준비위는 “TF는 교육현장과 학부모, 시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취합하기 위한 자문기구적 성격의 모임이므로 정책의 최종 결정은 준비위에서 결정하게 된다”면서도 “이번 TF에 전교조 소속 교사들의 숫자가 많았던 것은 전교조 내에 ‘참교육’을 실천하고 고민했던 교사들이 많았다는 사실의 일단을 보여주는 측면도 부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공약이행분과위 TF는 서울형 혁신학교팀, 교육비리 척결팀, 친환경 무상급식팀, 사교육해소및 책임교육 실현팀, 학부모교육비 부담 경감 대책팀, 학교와 지역사회의 돌봄기능 강화팀, 학생인권, 건강, 안전강화팀 등이 운영되고 있다.

  동아일보 보도

한편 동아일보도 이날 “‘민노당 가입’ 징계대상 전교조 교사, 전남교육감 업무보고때 동석 논란”이라는 기사를 통해 “16일 전남도교육청이 장 당선자에게 교육현황 등을 보고하는 자리에 취임준비위원 16명중 13명이 전교조 전현직 간부였고, 김모 씨 등 2명은 교육과학기술부가 전남도교육청에 징계를 요구한 교사”라고 전했다. 이 신문은 “장 당선자가 전교조의 지지를 받았다고 하지만 업무보고 자리에 전교조 교사들이 대거 참석하고, 더구나 징계 대상자들이 참석한 것은 징계 자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고 전해 장 교육감 당선자의 행보를 부정적으로 그렸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