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에게도 ‘기업가정신’ 교육?

기재부, 교육부에 요구... 전교조 “황당 발상”

기획재정부가 교육부에 '기업가정신 교육 강화'를 요구하는 문서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는 이 요구서를 '2015 개정 사회과 교육과정' 연구팀에게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가정신 교육 정규화' 요구 받아든 2015 교육과정 연구팀

14일 교육부에 따르면 기재부는 지난 9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8차 무역투자진흥회의를 며칠 앞두고 교육부에 '기업가정신 교육 강화 방안'을 담은 요구서를 전달했다. 2018년부터 적용되는 초중고 사회과 교과서에 "기업가정신 교육을 정규화 해 달라"는 내용이었다.

기재부는 지난 9일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도 이 같은 내용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당시 기재부는 "우수인력의 벤쳐 창업 유입을 위해서는 기업가정신의 확산을 통해 도전 문화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면서 "하지만 초중고생에 대한 교육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재부는 개선방안으로 "2015년 개정 교육과정의 사회과목 등에 기업가정신 내용을 반영하여 2018년부터 시행하겠다"면서 "교육 대상은 초등 3·4학년, 중·고등 1학년이며 2020년까지 초중고 전체 학년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가정신 교육 확대를 위해 초중고 교사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 프로그램도 한국개발연구원 등과 협력해 만들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기재부가 해당 교육을 강조하는 요구서를 교육부에 보내와 사회과 교육과정 연구팀에게 '검토 바란다'면서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사회과 교육과정 연구팀은 '기업가정신 교육'을 어떻게 교과서에 넣을 것인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교조 "이병철을 떠받들라고?", 교육부 "특정인 지정 없을 것"

전교조와 전국사회교사모임, 초등교육과정모임 등은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회·경제과목에서 근본 문제인 '노동' 교육은 언급조차 하지 않으면서, 이병철과 정주영 등 기업가들을 마치 독립운동가라도 되는 양 떠받드는 국민을 만들고자 하는 것"이라면서 "이에 앞서 기업가정신 교육을 하겠다는 것은 모든 학생들을 위한 기본 소양 학습이라는 교육과정의 대원칙에 반하는 황당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우리는 연구팀에 기재부의 요구서도 전달했지만, 고용노동부가 요구한 노동인권교육 강화 문서도 전달했다"면서 "교육부의 입장은 현재 어떤 교과서를 만들지 결정된 것은 없으며 오로지 검토 중이라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2015 교육과정에 이병철이나 정주영 등 특정인을 거명해 교과서에 넣으라고 지정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제휴=교육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