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피해자들, “코로나19 감염과 연이은 산재, 왜 사과 않나”

“쿠팡이 국정감사서 거짓말…산재 당해도 공상처리 유도”

쿠팡 피해 노동자들이 코로나19 대규모 감염과, 연이은 산재사고에 대한 쿠팡의 사과와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154명의 쿠팡발 대규모 감염이 발생한 지 6개월이 지났고, 산재사고 또한 연이어 발생하고 있음에도 쿠팡이 책임을 부정하며 사과를 거부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출처: 공공운수노조]

쿠팡발코로나19피해자모임(피해자모임)과 쿠팡발코로나19피해자지원대책위원회(지원대책위)는 28일 오전 11시, 잠실 쿠팡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에 사과 및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피해자들은 쿠팡 부천신선물류센터에서 대규모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한지 내일로 160일을 맞지만, 현재까지 쿠팡의 사과나 재발방지 대책조차 나오지 않았다고 입을 모았다.

피해자모임의 임 모 씨는 “쿠팡부천신선물류센터에서 단 9일 일하고 확진자가 됐다”며 “그 많은 확진자가 나왔는데도 쿠팡은 사과는커녕 위로의 문자 한 통 없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그는 퇴원 후 일자리마저 잃었다고 토로했다. 임 씨는 “단기사원인 저는 퇴원 후 근무신청을 할 수 있는 어플인 ‘쿠펀치’까지 막혀 일자리까지 잃게 됐다”며 “쿠팡에서 일하다 코로나19에 걸린 것도 억울한데 일마저 못하게 되니 정말 화가 난다. 지금도 그때의 트라우마로 힘겨운 생활을 하고 있지만 쿠팡은 여전히 사과 한 마디 없이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지난 12일 발생한 쿠팡 칠곡물류센터 야간근무 노동자 사망과 이후 고양물류센터 노동자 사망 등 연이은 산재사고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쿠팡이 반박에만 급급하다는 비판도 쏟아졌다. 실제로 칠곡물류센터 노동자 사망과 관련해 쿠팡은 고인에게 상시직 전환을 제안했지만 거절했고, 고인이 자유롭게 업무 변경을 요청할 수 있었다고 반박했다. 고인의 업무가 uph(시간당 생산량) 측정 대상이 아니었으며, 출근 지시나 불이익도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피해자모임과 지원대책위 측은, 쿠팡이 말하는 상시직은 ‘계약직’일 뿐이며 일용직은 그날그날 관리자에 따라 업무가 결정돼 자유로운 업무 변경 역시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고인의 업무였던 상품포장과 집품 역시 uph 대상이었으며, 회사의 출근 요청 거부 시 블랙리스트에 걸려 며칠간 출근이 불가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피해자모임의 함 모 씨는 “쿠팡에서 노동자 사망과 중상재해가 연이어 터지고 있다”며 “그간 보아왔던 쿠팡의 근무여건과 노동환경을 생각하면 언제 일어나도 이상하지 않다”고 밝혔다.

쿠팡 부천신선센터에서 근무하다 다친 후 산재기간 동안 해고된 강 모 씨 역시 “쿠팡은 일을 하다 다쳐도 공상 처리로 유도하고 산재신청을 하지 않으려 한다”며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쿠팡 관계자는 회사가 공상처리를 하지 않고 산재신청을 잘 하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나 역시 다쳤을 때 곧바로 산재신청을 하지 않고 공상으로 쉬라는 관리자의 말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혜진 지원대책위 활동가는 “로켓배송은 택배노동자만이 아니라 물류센터 노동자들도 과로에 이르게 만든다. 택배를 분류하고 포장하고 나르는 모든 일은 연결 돼 있다”며 “쿠팡은 언제까지 사실관계를 왜곡하려 하나. 쿠팡은 반성하고 피해자와의 교섭에 제대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김재천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조직쟁의국장 역시 “쿠팡은 현장에서 열심히 일하는 노동자를 멸시하고 코로나19를 비롯한 산업재해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올해 안에 현장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모아 낼 수 있는 노동조합을 반드시 설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