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 88명, 경주 권영국 후보 지지 선언

“판결이 아니라 세상을 바꿔야 행복해질 수 있다는 깨달음에 동감”

권영국 후보 지지에 나선 변호사들은 21일 오전 11시 경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원의 판결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바꾸어야만 우리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다는 그의 깨달음에 절실히 동감하고 함께 걷겠다”고 밝혔다.


이덕우 변호사(법무법인 창조 대표변호사)는 “지금까지 사람도 나쁘고 능력도 없는 사람들이 여태껏 기업경영과 정치계를 장악해왔다.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며 “경주시민 여러분들이 이런 사람을 국회로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화 변호사(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사법위원장)는 “어릴때부터 경주에서 국회의원 선거 포스터를 많이 봐왔지만 서민을 대변하는 정치인은 한 명도 못 봤다”며 “경주가 서민을 대변하는 국회의원을 배출하는 자랑스러운 도시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재형 변호사(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대구지부)는 “법조인이 정치인이 되는 경우는 두 가지다. 첫째는 누릴 걸 다 누리고 더 누려야겠다는 경우이며, 둘째는 본인이 법정에서 서민의 권리를 위해 구구절절 싸웠더니 안 돼서 법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한 경우”라며 “권영국 후보는 후자다. 서민을 대변하는 권 후보가 시민들로부터 많은 성원을 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권영국 예비후보는 “이렇게 동료 변호사의 지지를 받으니 큰 힘을 얻었다. 이 힘을 가지고 4.13 총선에서 이변을 만들어내겠다”며 “이변 없는 선거란 없다. 예외 없는 법칙도 없다. 반드시 그 이변의 주인공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노동위원장 강문대 변호사, 민주노총 울산법률원 정기호 변호사, 대구지방변호사회 인권및법률구조위원회장 구인호 변호사 등이 권영국 후보를 지지하고 나섰다.
덧붙이는 말

성빛나 기자는 뉴스민 기자입니다. 이 기사는 뉴스민에도 게재됩니다. 참세상은 필자가 직접 쓴 글에 한해 동시게재를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