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대구시당, ‘‘위안부’ 합의무효’ 총선공약 채택요구 무시

대구행동, 대구지역 후보 전원에 정책 질의서 전달 예정

새누리당이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를 총선 공약으로 내라는 대구지역 시민단체의 요구를 무시했다.

지난 21일,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 대구행동'(대구행동)은 새누리당,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민중연합당, 노동당, 녹색당 대구시당에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 및 재협상 추진을 총선 공약으로 채택하라”는 요구안을 보냈다. 이들은 지난 25일까지 공식 답변을 요구했으나, 새누리당만 답변을 보내지 않았다.

대구행동에 따르면, 새누리당을 제외한 5개당 모두 “한일 일본군‘위안부’합의 무효 및 재협상 추진”을 총선 공약으로 채택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대구 공약으로 이를 채택했고, 민중연합당 대구시당은 “피해자 동의없는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는 전면 무효”라며 총선 후보자 공약으로도 채택했다.

정의당, 노동당, 녹색당 대구시당은 공약 채택과 함께 대구행동 활동에도 함께할 것을 약속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이 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위해 일본 정부의 전쟁범죄에 대한 법적 책임 인정과 공식 사죄, 미래를 위한 재발 방지 대책, 모든 이들의 존엄이 지켜지는 평화로운 세상을 위한 활동에 대구행동과 함께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당 대구시당은 “소녀상 철거 저지 및 일본 정부의 군 ‘위안부’ 강제 연행에 따른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며 그에 따른 법적 배상이 필요하며 총선 이후에도 대구행동과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행동은 20대 총선에 출마한 대구지역 후보 전원에게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 대한 정책 질의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덧붙이는 말

김규현 기자는 뉴스민 기자입니다. 이 기사는 울뉴스민에도 게재됩니다. 참세상은 필자가 직접 쓴 글에 한해 동시게재를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