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5일 대규모 민중총궐기 선포…“모이자 서울로”

노동자, 농민, 빈민, 여성, 학생…‘민중의 광장’ 온다

2월 25일 2017년 첫 민중총궐기 대회가 열린다. 2월 25일은 박근혜 대통령 취임 4년이 되는 날이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총궐기투본)는 14일 오전 10시 광화문 광장에서 민중총궐기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총궐기투본은 “박근혜 정권 4년 적폐의 완전한 청산을 다짐하는 노동자, 농민, 빈민, 여성, 학생들이 2월 25일 다시 서울에 모인다”며 “또한 촛불 민심을 받아 2월 안에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을 촉구하는 민중의 광장이 될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출처: 김한주 기자]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은 “우리가 이 자리 모인 건 범죄자이자, 반역자인 박근혜 대통령을 이 땅에서 영구히 몰아내자는 것”이라며 “그런데 야당들이 탄핵이 기각돼도 받아들이자는 수작을 부리고 있다. 민중총궐기는 박근혜 대통령을 시민의 힘으로 끝장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비정규직이 천만 명을 넘어가고, 구의역 사건처럼 청년은 비정규직으로 삶을 마감하고, 조선업 구조조정으로 사내하청 노동자가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촛불 혁명 이전과 이후는 달라져야 한다는 게 보통 사람의 열망”이라고 전했다.

이상진 부위원장은 “어떤 것도 2017년 희망을 얘기할 수 없지만, 촛불로 국민이 대통령보다 지혜롭고, 주인이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민주노총은 전 조직을 가동해 헌재의 탄핵 인용과 새로운 세상을 위해 총궐기에 나선다”고 말했다.

김영호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은 “헌법을 유린하고, 농민의 피를 빨아먹고, 남북을 이간시켜 전쟁놀이하려 했던 세력이 아직 버티고 있다”며 “전봉준투쟁단을 이끌었던 농민은 2월 25일 다시 일어나, 노동자, 국민과 함께 2월 25일 부역세력을 끌어내릴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박근혜 적폐 수거함’이라는 박스 안에 ‘재벌 체제’, ‘노동 개악’, ‘국가 폭력’, ‘세월호 참사’ 등의 피켓을 넣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민중총궐기는 2015년 11월에 시작해 올해로 세 번째다.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엔 13만 명이, 2016년 11월 12일 민중총궐기엔 100만 명이 참가했다.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은 2015년 민중총궐기를 주도했다는 이유로 검찰이 징역 8년을 구형했다.

2017년 민중총궐기 기조와 요구는 ▲2월 중 신속 탄핵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탄핵 및 ‘대통령 놀음, 박근혜표 정책 지속’에 대한 강력한 대응 ▲박근혜 정부 적폐청산 ▲이재용, 정몽구 등 재벌 총수 구속 ▲민중총궐기 13대 요구안 재정점화 등이다.

[출처: 김한주 기자]

[출처: 김한주 기자]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한주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