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진행동, ‘촛불 개혁 과제’ 발표…“국회, 개혁은 뒷전”

개혁과제에 ‘재벌 범죄 수익 환수’, ‘손배가압류 금지’ 포함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30대 우선개혁과제를 발표했다.

퇴진행동은 “적폐 청산과 개혁입법 추진은 촛불의 염원이며 국민의 명령”이라며 “국회가 대선 전 반드시 해결해야 할 30대 우선 개혁과제를 추가로 발표한다”고 전했다.

30대 우선 개혁과제는 △성과퇴출제 등 노동개악 추진 중단 △세월호 진상규명 △백남기 농민 특검 △사드 한국 배치 중단 △국정교과서 폐기 △언론장악금지법 처리 등 6대 긴급현안을 포함해, 재벌체제 개혁, 정치 선거제도 개혁, 불평등 사회 개혁, 공안통치기구 개혁, 위험사회 구조개혁 등이다.

우선개혁과제 중 재벌체제 개혁은 △재벌총수 등 범죄자 수익 환수 특별법 제정 △골목상권 파괴하는 유통 재벌 규제와 중소상인 살리기 입법 △순환출자 등에 의한 총수 일가 부당경영 개입 금지 입법이 있다.

노동 관련 개혁은 △최저임금 1만 원 △손해배상청구, 가압류 금지 △비정규직 권리보장(노조법 2조 개정) △위험의 외주화 금지 및 원청 책임 강화 입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 등이다.

퇴진행동은 “국회는 ‘촛불 민심을 개혁입법으로 승화하겠다’고 했지만, 여전히 박근혜 정부 적폐는 유지, 강행되고, 인적 청산은 손도 못 대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국민은 답답하기만 한데, 야권을 포함한 정치권은 대선만 집중할 뿐이고, 개혁입법에는 미온적이다”라며 정치권을 비판했다.

퇴진행동은 “현재 정치권과 국회는 여전히 ‘주고받기식 법안 거래’ 관행에서 못 벗어나고 있다”며 “광장의 개혁 요구였던 18세 선거권도 기업특혜법안이며 환경파괴법안인 ‘규제프리존법’과 거래대상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퇴진행동은 “지난해 10월 29일 첫 촛불집회 이후 15차례에 걸친 1,300만 촛불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이끌어냈을 뿐 아니라, 이제는 국가 대개혁을 요구하고 있다”며 “박근혜 정권의 적폐청산은 1,300만 촛불의 염원이고 국민의 명령이다. 더 이상 국회의 직무유기를 용납할 수 없다”며 개혁 입법 처리를 촉구했다.

개혁입법 촉구 기자회견에는 민주노총, 진보네트워크센터,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중소상인연합회 등이 참여했다.
태그

개혁 , 박근혜 , 퇴진행동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한주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 꿈꾸는세상

    진짜 꼭 필요한 것들이네요
    정말정말 모두 이룰려면 이 재 명 뿐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