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 2명, 고공농성 돌입

구조조정 중단, 비정규직 철폐, 하청노동자 노동기본권 전면 보장 요구

현대중공업사내하청 노동자 2명이 하청노동자의 노동기본권 보장을 요구하며 11일 새벽 5시 5분경 울산 동구 남목고개 고가도로 기둥에 올랐다.

[출처: 현대중공업사내하청지회]

현대중공업사내하청지회 전영수 조직부장과 이성호 대의원은 고공농성에 돌입하며 2년 넘게 계속되고 있는 구조조정 속에서 하청 노동자가 어떤 보상과 위로도 없이 쫓겨나고 있다고 밝혔다.

고공농성에 돌입하며 요구한 사항은 △대량해고 구조조정 중단 △비정규직 철폐 △하청노동자 노동기본권 전면 보장 등이다.

이들은 조합원에 보낸 편지에서 “기본급과 수당이 삭감되고, 잔업과 특근이 사라져 월급이 반토막 난 지 6개월이 넘었다”며 “상용직인 본공은 줄이고, 2~3차 하청인 물량팀은 계속 늘어나 극심한 고용불안과 저임금 체계가 이미 공고해졌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노조활동이 차별과 배제로 이어져 노조할 자유조차 없다고도 했다.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노동자들은 2003년 노조를 결성했지만 노조 간부가 속한 업체 폐업 등의 방법을 통해 탄압 당했다. 2004년 2월, 박일수 열사는 비정규직 철폐를 요구하며 분신한 바 있다.

또 같은 편지에서 “작년 여름부터 지금까지 하청노조 주요 간부들 80%가 업체 폐업을 계기로 대부분 해고됐다”며 “구조조정과 물량감소를 이유로 고용승계에서 배제당하고, 개별 구직에서 블랙리스트에 걸려 새롭게 취업조차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규직 노동자에게도 “어렵고 힘든 싸움을 응원하고 있다”며 “현장에서도 결사항전에 나서 달라”고 전했다. 정규직으로 구성된 현대중공업노조는 조선업 구조조정으로 인한 고용 불안과 노동조건 후퇴 등을 겪으며 작년 말부터 민주노총 재가입을 준비해 올해 조직변경을 완료했다.

현중사내하청지회 노동조합은 고공농성에 대한 침탈을 막기위해 집결 중이며 연대를 요청하고 있다.

[출처: 현대중공업사내하청지회]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박다솔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