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단식 고공농성 연대 대오에 경찰 침탈...3명 부상

세월호 3주기 집회 참가자도 강제연행

경찰이 광화문 사거리 광고탑에서 단식 고공농성에 돌입한 노동자들의 연대 대오를 침탈해 물의를 빚고 있다. 세월호 3주기 집회에서도 참가자들을 연행했다.

경찰은 15일 저녁 7시반 경 광화문 사거리 광고탑 아래 단식 고공농성 연대 대오를 폭력적으로 침탈했다. 침탈과정에서 여성 1명, 남성 2명이 부상해 구급차로 후송된 상황이다. 남성 1명의 부상 정도는 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공농성 노동자들을 위해 준비한 그늘막 등 용품이 폭력 시위용이라며 침탈해 뺏어가면서 충돌이 빚어졌다.

현장에 있는 차헌호 금속노조 아사히비정규직지회장은 “경찰은 땡볕을 가리기 위한 그늘막이나 비닐 1장, 침낭 1개도 사용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며 “119구급차까지 배치시키고 언제든지 치고 들어 오려한다”고 경찰을 규탄했다.

앞서 14일 오후 3시경 투쟁사업장 노동자 6명은 정리해고 및 비정규직 철폐, 노동법 전면 재개정을 요구하며 단식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현장에는 연대하는 시민 200명이 집결한 상황이다.

한편, 경찰은 오후 5시 경 ‘세월호 진상규명 – 책임자처벌’, ‘사드 배치 반대’ 등을 요구하는 포스터를 붙이던 집회 참가자 2명을 강제 연행하기도 했다.

경찰에 연행된 이들은 환수복지당 학생당원 2명으로 오후 5시반 경 광화문 바닥에 ‘평화 가고 사드 오라?’라는 문구와 함께 홍준표, 안철수, 유승민 후보 얼굴이 담긴 포스터를 붙인 게 문제가 됐다. 경찰은 선거 관련 포스터를 붙인 혐의로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고 보고 있다.

범국민행동은 “박근혜 적폐청산과 세월호 3주기를 기리는 오늘, 광장을 검열하고 시민들에게 폭력을 가하며 집회에 물리력으로 난입하는 공권력의 만행은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참세상 편집팀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