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탕

[워커스 ] 사진


산동네 초입의 45년 전통 목욕탕이 끝내 헐렸다. 상호명은 ‘마을탕’. 마지막 영업은 2016년 3월 29일이었다. 붉은 적벽돌로 높게 쌓은 굴뚝에 흰 페인트로 쓰인 ‘탕’ 자는 한눈에 들어왔고, 다분히 새마을운동스러운 이름은 과거 산동네 주민들 위생을 맡았겠구나 짐작케 한다.

영업 종료 직전인 2016년 1월까지 목욕비가 어른 5000원, 어린이 3000원이었다. 시멘트로 마감한 바닥과 하늘색 조밀한 타일로 마감한 탕은 낡고 오래됐지만 평온했다. 주변에 제법 큰 목욕탕도 있었지만 십 수 년 단골이던 산동네 노인들은 이곳을 즐겨 찾았다.

당시 주인 아주머니의 어머니가 20년 넘게 ‘마을탕’을 운영해 자식들을 키웠고, 그 딸은 잠깐 다른 일을 하다 10여 년 전에 남편과 ‘마을탕’을 이어받았다. 산동네 입구에 추억을 담고 서있던 ‘마을탕’은 재개발 바람에 2016년 말 내부 철거가 진행되고, 2017년 4월에 건물 전체가 철거됐다.

촛불이 세상을 덮은 것 같았지만, 자본은 개의치 않고 야금야금 영토를 넓혀갔다. 산에서 내려오는 아카시아 향과, 물 좋고 공기 좋은 산동네는 사라졌다.[워커스 30호]

  철거전

  철거전

  철거전

  철거후

  철거후

  철거후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사계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21대 전국국회의원선거 운동기간(2020.04.02~04.15)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