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창원, 인소싱 강행 시도…충돌

사측, 인소싱 노사협의회 첫 시도

한국지엠이 29일 창원 공장에서 ‘인소싱’ 강행을 시도했다. 비정규직 노동자가 맡았던 업무를 정규직 공정으로 옮겨 비정규직 노동자를 구조조정을 하려는 시도다.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 노동자들은 이에 반대했고, 원청과 충돌이 일어났다.

[출처: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

한국지엠 하청업체인 천보, 디에이치는 29일 오후 1시 계약 공정 해지를 위한 긴급회의 소집을 공고했다. 원청인 한국지엠이 하청에 두 개 공정을 계약해지한 것에 따른 조치다. 천보의 경우, ‘천보주식회사 엔진조립(T3, T4/엔진검사) 계약 공정 해지에 관한 건’을 긴급 노사협의회 안건으로 상정했다. 이 공정에 해당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는 약 15명이다. 디에이치 역시 비정규직 30명이 맡는 공정을 해지한다는 공문을 보냈다. 이번 계약 공정이 해지되면 비정규직 노동자 약 45명이 쫓겨나게 된다.

하청이 인소싱 강행을 위한 노사협의회를 노조에 요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비정규직 노조는 이날 오전 11시 40분부터 3시 40분까지 파업했다. 노조는 파업 직후 인소싱 강행 소식을 들었고, 동시에 한국지엠 본부장에 면담을 요청하며 항의 방문했다. 계약 해지 문제가 원청 책임이라고 봤기 때문이다. 원청 관리자들이 노조를 막아 충돌이 일어났다. 노조 요구에 따라 노사협의회는 연기됐다.

노조는 오늘(29일)을 시작으로 사측이 단계적 구조조정을 시도 할 것이라 보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인소싱은 원청에서도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데, 하청이 이렇게 나선 건 처음”이라며 “사측이 노사협의회를 통해 2개 공정 인소싱을 시도하는데, 추가 공정에 대한 인소싱 움직임도 보인다”고 전했다.

노조는 △3승계(고용, 근속, 근로조건) 보장 △노조 활동 보장을 위해 창원 공장에서 17일째 철야 농성 중이다.

앞서 한국지엠은 계약-재계약 과정으로 2015년 군산 공장에서 1천 명을 해고한 바 있다. 지난해엔 창원공장 4개 업체 369명 전원이 해고될 위기에 처했으나, 노조의 저항으로 고용 승계됐다.

한편, 금속노조는 오는 30일 한국지엠 부평 본사 앞에서 ‘한국지엠 총고용보장 촉구 결의대회’를 연다.

[출처: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
태그

구조조정 , 대량해고 , 한국지엠 , 인소싱 , 지엠창원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한주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조용할 날이 없네

    한국지엠 참 답없네.어쩌면 지엠이 답이 없는거겠지?
    한국지엠 뒤에서 조정하는 실제 사장은 지엠일꺼자노
    ㅋㅋㅋ 노노갈등 유발하려는 수작인듯
    참 현대.기아나 한국지엠이나 똑같네 하는짓이
    새정부가 노조활동 하라고 추천하는데
    이들은 노조깰라고 발악하고 ㅋㅋ
    청개굴임?ㅋㅋ 부끄러운 대기업들

  • 직장인

    저들도 돈있고 빽있었으면 비정규직 안하고 정규직 하고 있겠지 현대판 노예들의 반란같아보여서 참 안쓰럽다.

  • 김삿갓

    참 더러운세상이네.우짜면좋노.

  • 직장인 보아라

    댓글 쓴 직장인 보거라 상식도, 개념도 없이 댓글 좀 하지마라 돈 있고 백 있는데 생산직을 왜 하냐 정규직도 공돌이다 넌 돈,백 있는데 현장 노동일 하냐?
    현대판 노예라고??
    대한민국 비정규직이 얼마나 많은 줄 알고는 있냐? 그 모든 사람들을 넌 노예라고 하네?
    비정규직이 어떻게 생겼는지는 아냐?
    대 가 리 에 든 것이 없으면 그냥 가만히 있어라 그럼 중간은 간다고 그런 말이 있단다.
    나이 값 좀 하고 살고!!!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