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금, 노조파괴 만도 조사하라”…국민청원 1천 돌파

“직원들 회사 떠나고 있어…만도, 병들어 가고 있다”

주식회사 만도를 조사, 처벌해달라는 국민청원이 1천 명을 돌파해 눈길을 끌고 있다. 2012년 한라그룹 비자금 사건과 노조파괴 사건이 이번 국민청원으로 다시 주목을 받아 정부가 나설지 귀추가 주목된다.

게시자는 지난해 25일 “지금 주식회사 만도는 병들어가고 있다”며 “한라그룹 계열사 간 부당 내부 거래, 과거 이명박·창조컨설팅 연계한 금속노조 파괴 공작, 경영진 횡령, 한라홀딩스로의 만도 현금자산 빼돌리기, 직원 성과급 가로채기 등을 철저하게 조사해 달라”고 청원을 올렸다.

앞서 비자금 조성과 노조파괴 등 문제를 일으킨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은 지난 2017년 말 만도 대표이사로 복귀했다. 정 회장이 2016년에 챙긴 55억 4750만 원의 연봉은 당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8억 7100만 원)과 CJ그룹 손경식 회장(44억 3300만 원)의 연봉을 웃도는 수준이었다.

현재 한라그룹과 전·현직 임원들은 지난해 7월 1심에서 비자금 조성 혐의로 벌금형과 징역형을 선고받은 상태다. ㈜한라는 재무제표를 허위로 공시한 혐의로 벌금 5천만 원, 임원들은 비자금 조성 혐의로 징역 1년~1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법원에서 확인한 비자금 규모는 156억 원에 달한다. 지난해 10월 국세청은 한라그룹을 상대로 세무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또한 한라는 악질적인 노조파괴로 유명하다. 한라는 2012년부터 계열사인 ㈜만도에서 금속노조를 깨기 위해 창조컨설팅과 이명박 전 대통령의 후보 시절 개인 경호업체인 컨텍터스를 앞세웠다. 직장폐쇄-용역투입-복수노조 설립이라는 시나리오를 적용했고, 금속노조 만도지부를 소수노조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만도를 조사하라는 국민청원은 오는 24일에 마감된다.

[국민청원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