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스코뮤날레 앞두고 ‘노동’ 문제로 사전 토론회 열려

29일 오후 2시, 서강대학교 하비에르관에서

아홉 번째 맑스코뮤날레를 앞두고 노동 현장의 문제와 향후 전망을 토론하는 사전 행사가 열린다.

제9회 맑스코뮤날레 조직위원회는 오는 29일 오후 2시에 ‘전환기 한국사회, 노동/교육 운동의 당면 문제와 새로운 방향 모색’을 주제로 ‘프리-맑스코뮤날레’를 진행한다.

이광일 맑스코뮤날레 집행위원장 사회로 진행되는 이날 행사에선 김수억(기아차 비정규직지회)이 ‘비정규노동운동의 양상, 역사적 역할과 새로운 방향의 모색’을, 박정호(경기노동전선)가 ‘노동조합과 현장 활동가, 그리고 정치조직’을, 선지현(충북공동행동)이 ‘삶과 일터가 교차하는 지역에서 본 노동운동의 혁신과제’를, 천보선(진보교육연구소)이 ‘전환기 교육운동의 상황과 과제’를 주제로 발제한다.

토론에는 김현우(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박영균(한국철학사상연구회), 장귀연(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최준영(문화연대)이 참가한다.

행사는 서강대학교 하비에르관(X관) 231호에서 진행되며, 일곡기념사업회, 민중언론 참세상, 레디앙, 도서출판 갈무리가 후원한다. 맑스코뮤날레 본 행사는 ‘전환기 한국사회, 성장과 정체성의 정치를 넘어’라는 주제로 5월 24(금)-26일(일)까지 개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