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사회운동, “미국은 베네수엘라에서 손 떼라”

쿠데타 세력 지지한 한국정부도 규탄...주한 베네수엘라 외교당국도 참가

베네수엘라 우익의 정권 탈취 시도가 계속되는 가운데, 국내 노동, 정치 단체들이 미국에 베네수엘라에서 손을 떼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과 민중공동행동 등 20여 개 노동, 정치 단체들이 22일 오전 미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베네수엘라에 대한 미국의 제재와 간섭을 규탄했다.

이날 보도자료에 따르면,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미국의 제재로 베네수엘라인들의 어려움이 극심한 것을 폭로하고, 군사 개입까지 거론해온 미국 정부를 규탄했다. 참가자들은 또 미국이 베네수엘라뿐 아니라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등 세계 곳곳에서 현지 국민들의 의사를 무시하고 간섭한 역사를 들어 미국을 규탄했고, 국제법으로 보장된 베네수엘라인들의 자결권을 옹호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미국의 지원을 받으며 민주적 절차 없이 정권 교체를 노리는 베네수엘라 야당과 ‘임시 대통령’을 자처한 후안 과이도를 규탄했다. 이들이 미국의 후원 하에 국내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으며 베네수엘라인들을 더욱 심한 고통에 빠뜨리고 있는데다, 오히려 베네수엘라의 민주주의에 도움이 전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참가자들은 문재인 정부가 외교부 성명을 통해 후안 과이도를 지지한 것도 문제라고 봤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정권 탈취에 앞장서는 비민주적 보수 세력을 지지한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며, 베네수엘라의 자결권을 존중해 과이도 지지를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에는 아르뚜로 힐 삔또 주한 베네수엘라 대리대사 외 2명도 참가해 한국의 연대에 감사를 나타냈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 후 항의 서한을 주한미국대사관 측에 전달했다.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21대 전국국회의원선거 운동기간(2020.04.02~04.15)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