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중 물적분할 저지투쟁 6천여 운집

주총 하루 앞…경찰은 4200명 모여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을 위한 임시주주총회가 하루를 앞둔 가운데, 6500명에 달하는 전국 노동자들이 주총 장소인 울산 한마음회관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은 물적 분할에 반대하며 한마음회관을 나흘째 봉쇄 점거 중이다. 지난 28일부터는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30일 오후 5시 한마음회관 앞에서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 저지! 대우조선 매각 중단! 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현중 파업 참여자 2500명을 포함, 민주노총, 금속노조 조합원 4천여 명이 자리했다. 특히 금속노조는 지난 28일 ‘현대중공업 법인 분할 저지 긴급 투쟁 지침’을 발표하고 현중 주총 저지 투쟁에 결합하기로 했다.


박근태 현대중공업지부 지부장은 이날 집회에서 “현대중공업은 빚만 가득한 ‘깡통 회사’를 만들기 위해 이곳에서 주주총회를 열려고 한다”며 “물적 분할이 이뤄지면 한국의 모든 자본이 중간지주사를 통한 착취 구조를 만들 것이다. 더 이상 당하고만 있을 수 없다. 우리는 여기서 죽겠다는 각오로 한마음회관을 사수하고 주총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 약 4200명은 한마음회관 인근에 대기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전국 경찰의 절반이 이곳에 집결했다"고 밝혔다. 사측은 약 1500명의 용역 경비를 모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6시 30분 현재까지 별다른 충돌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다.













30일 오후 8시부터는 '울산 시민과 함께 하는 법인 분할 저지 문화제'가 같은 장소에서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