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의료원 해고노동자 2명 고공농성 돌입

13년째 복직 투쟁하는 여성 노동자들...1일 새벽 병원 옥상 농성 시작

창조컨설팅의 노조파괴 사업장으로 알려진 영남대의료원 해고 노동자들이 1일 오전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출처: 민주노총]

민주노총에 따르면, 1일 오전 5시 30분 경 영남대의료원 해고자인 박문진 영남대의료원지부 조합원(보건의료노조 지도위원)과 송영숙 영남대의료원지부 부지부장이 70m높이의 영남대의료원 옥상에서 고공농성을 시작했다. 현재 이들은 노조기획탄압 진상조사와 책임자처벌, 노조원상회복, 해고자 복직을 요구하고 있다.

박문진 조합원과 송영숙 부지부장은 각각 88년과 98년 영남대의료원 간호사로 입사했다가 2006년 파업으로 해고됐다. 앞서 지난 2004년 영남대의료원이 인력충원 및 비정규직 정규직화 합의를 이행하지 않자, 노조가 2006년 3일간 부분파업을 벌였다. 병원은 이날 파업을 이유로 이듬해 노조 간부 10명을 해고하고, 18명에게 정직 및 감봉 처분을 내렸다.

영남대의료원이 창조컨설팅과 노조파괴를 공모했다는 사실은 2012년 국정감사 및 청문회를 통해 드러났다. 창조컨설팅은 불성실 교섭에 따른 노조의 파업 및 폭력 유도, 고소 고발 및 손배 가압류, 해고 및 징계, 노조 무력화 등의 시나리오를 통해 기업에 노조파괴 컨설팅을 벌여왔다. 영남대의료원 역시 이 같은 노조파괴 이후 1800명이던 조합원이 60명으로 줄었다.

민주노총은 “2010년 대법원은 당시 해고자 10명 중 7명을 부당해고라 인정했지만 박문진, 송영숙 3명 등에 대해서는 해고 판결을 내렸다”며 “이후 13년째 복직투쟁을 진행하고 있으며 7월1일 새벽 영남대 의료원의 안전지대 하나 없는 위험천만한 병원옥상에서 70미터 고공농성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출처: 민주노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