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천 명 기후시위...“기후위기 인정하고 비상선언 실시하라”

전 세계 기후파업에 60개국 약 400만 명 참여...국내서도 10곳에서 기후행동


“지금이 아니면, 내일은 없다.” “기후위기 인정하고 비상선언 실시하라.”

전국 시민사회단체 330개로 구성된 기후위기비상행동(비상행동)이 21일 오후 서울 대학로에서 주최한 기후파업에 약 5천 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정부에 “기후위기의 진실을 인정하고 비상상황을 선포하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집회는 국제기후파업(20일~27일) 주간에 맞춰, 정부에 기후위기에 대한 대응을 촉구하기 위해 개최됐다. 국제기후파업은 23일 뉴욕에서 예정된 유엔 기후변화 세계정상회담을 앞두고 진행됐으며 20일부터 세계 100개 이상의 나라에서 모두 2500건의 기후 파업과 행동이 1주일 간 진행 중이다. 비상행동에 따르면 기후파업에는 60개국 약 400만 명이 참여했으며, 국내서도 10개 곳에서 동시에 기후파업이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집회를 진행한 뒤 이후 종로 보신각까지 행진하고 여기서 다이-인(die-in) 퍼포먼스를 열었다. 주최 측에 따르면, 수천 명 규모의 다이-인이 국내에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참가자들은 이날 집회를 통해 정부에 △기후위기 인정과 비상선언 실시 △온실가스 배출제로 계획 수립 및 기후정의에 입각한 대응방안 마련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독립적인 범국가 기구 구성 등을 요구했다.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복공영(CWP)

    석유전쟁이 시작되었다. 석유의 변신은 온실가스 문제에만 살아있는 게 아니다. 석유가 산업의 쌀이지만 먹지 못할 쓰레기를 배출한다는 것이 다르다. 합성수지 쓰레기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혀내라!! 합성수지가 발명되어 개발을 주도해 온 발전적 역할보다 정치경제와 환경에 끼친 필요악으로서 역할과 함께 이를 둘러싼 냉전과 다자간 모순체제를 폭로하라!! 기후파업은 온실가스 문제가 아니라 석유전쟁에 대한 비토로 행동해야 한다!! 석유를 버릴 수 없다면 제국주의를 버려야 한다. 석유위기 보다 석유의 악마적 변신에 대한 제국주의 견해를 밝혀내고 비난하라!! 석유문제에 대한 신학문으로서 계급문제에 무관심한 자연과학자를 비판하라!! 자연과학자들의 전쟁에 대한 침묵과 자원이데올로기로써 전쟁을 합리화하려는 경향들이 갖는 비사회주의적인 관점을 폭로하라!! 석유를 둘러싼 두 계급간의 160년 갈등사를 파헤치고 그 뒤에 내재한 세계적인 계급투쟁사를 문제제기하고 사회주의 운동의 석유전쟁 탈피적 역사를 복원하라!! 석유에 대한 자연과학자들의 객관적 이해를 정리하고 발표하라!! 제국주의가 주도하는 석유 경제의 어두운 면을 파헤치라!! 합성수지 쓰레기 문제의 근본적 해결책을 탐구하고 채취업 환경파괴를 폭로함으로써 석유자본의 대안을 확산시켜라!! 합성수지 문제를 쓰레기만의 관점이 아니라 무정부적 상품 생산의 문제로서 소비 과잉 현상을 비판하라!!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