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비정규직 1백 명, 대규모 집단 단식 농성 돌입

‘공정임금’ 약속 어기고 불성실 교섭...17일 총파업 예고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1백 여 명이 교육당국의 불성실 교섭을 규탄하며 대규모 집단 단식 및 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교육부 및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지난 6개월간의 교섭에서 공정임금제 실시 등의 약속을 지키지 않은 채 불성실 교섭을 이어왔다고 비판했다. 노동자들은 교육당국이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을 시 오는 17일부터 전국적인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출처: 공공운수노조]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공공운수노조 교육공부직본부/전국여성노조/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는 1일 오전 11시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이날 연대회의 소속 각 노조 대표자 및 임원, 전국의 지부장단 등 50명은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으며, 하루 동조 단식 농성단 등 총 1백 여 명이 집단 단식 노숙 투쟁에 나섰다.

앞서 연대회의는 지난 7월 3일부터 사흘간 역대 최대 규모이자 최장기간의 전국적 연대 총파업을 벌인 바 있다. 당시 교육당국이 성실교섭을 약속하면서 파업 중단 및 업무 복귀가 이뤄졌지만, 지난 3개월간의 교섭마저 파행되면서 갈등이 또다시 증폭되고 있다. 지난 9월 26일에는 연대회의 소속 노동자 6명이 공정임금제 시행 등을 요구하며 광주교육청 본관 정문 캐노피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연대회의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7월 파업 후) 약 3개월이 지나는 동안 교육당국은 비정규직 차별해소를 위한 어떠한 성의 있는 대안도 제시하지 않았다”며 “정부의 공정임금제와 차별해소 약속은 사라졌고, 7월 총파업 때의 성실교섭 약속도 사라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대회의와 교육당국은 지난 4월부터 6개월간 올해 임금 집단교섭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7월 파업 후에도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기본급 1.8% 인상 및 기본급에 교통비 산입, 근속수당 연 500원 인상안 등을 굽히지 않으면서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연대회의는 “최저임금도 안 되는 기본급을 인상해야 함에도, 교육당국이 오로지 교통비를 기본급에 산입하는 꼼수를 고집하고 있다”며 “끝내 우리의 절박한 요구를 외면한다면 10월 17일부터 전국적인 2차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