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해고자 20여 명, 고용노동청 농성 돌입

원복투, “4박 5일간 법외노조 통보 직권취소·원직복직 요구할 것”

전교조 해고자들이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며 서울고용노동청 연좌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4박 5일간 집중 투쟁을 통해 고용노동부장관 면담과 법외노조통보 직권취소·원직복직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해고자원직복직투쟁특별위원회(원복투)’20여 명은 21일 13시경 고용노동청 4층 연좌농성을 시작으로 투쟁을 알렸다. 이어 원복투는 당일 14시 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부 출범이 2년 5개월이 넘었음에도 법외노조 취소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은 “10일 사이 2명의 해고자가 죽었다”며 “민생과제를 외면한 정부가 검찰개혁을 무슨 낯으로 할 수 있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원복투는 ILO협약 비준이 노동개악 없이 즉각 비준돼야한다고 요구했다. 노동3권이 후퇴하고 노조 활동이 더 제약된다면 해고자 노조원 자격 유지나 노조의 법적 지위 회복이 의미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끝으로 이들은 “6년을 끌어온 법외노조 사태의 시발점은 박근혜 고용노동부의 팩스 한 장짜리 ‘노조로 보지 아니함’통보서였다. 하지만, 법외노조 취소는커녕 고용노동부 장관은 사무관이나 근로감독관을 내세우며 전교조 해고자들의 면담 요구를 4개월 째 묵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원복투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희생자원상회복투쟁위원회는 고용노동부 장관과의 면담을 수 차례 요청한 바있다.


조성일 전교조 대구지부 지부장은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한 정부의 끝은 참담했다”며 “이 땅의 모든 노동자와 단결해 굽히지 않고 투쟁할 것”을 밝혔다.

이후 원복투는 고용노동청 연좌농성과 당일 저녁에 진행될 긴급촛불문화제 후 노동청 앞 철야노숙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이들은 고용노동청, 청와대 등 도심 일대에서 대시민 선전활동을 벌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