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열 속 고 문중원 기수 49재, “아직도 이승 맴돌 것 같아”

장례 치르지 못한 채 49재 올려, “사회적 타살, 정부가 책임져야”

고 문중원 기수가 사망한 지 49일 째를 맞은 1월 16일 오전 11시. 서울 조계사 극락전에서 아직 장례를 치르지 못한 고 문중원 기수의 49재가 열렸다. 49재는 극락왕생을 기원하며 죽은 이를 이승에서 떠나보내는 종교의례지만, 유족들은 여전히 고인이 이승을 맴돌고 있을 것 같다며 눈물을 쏟았다. 한국마사회의 부정 비리를 폭로하며 자결한 지 49일이 지났음에도, 사과나 책임자 처벌, 명예회복, 재발방지대책 어느 하나 해결된 것이 없기 때문이다.



이날 49재에는 고 문중원 기수의 부인인 오은주 씨와 어린 자녀들, 부친인 문군옥 씨, 장인인 오준식 씨 등 유족들이 참석했다. 문중원 기수 시민대책위 활동가들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그리고 시민들도 자리를 지켰다. 49재에 앞서 마이크를 쥔 오은주 씨는 한참을 오열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오 씨는 “죽은 지 49일이 되면 영혼이 빠져나가 좋은 곳에서 다시 태어난다고 하는데, 장례도 치르지 못한 남편은 아직도 억울하게 제 옆을 맴돌 것 같다”며 “따뜻한 곳으로 보내줘야 하는데 마음처럼 일이 해결되지 않아 남편한테 너무 미안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서 “남편에게 미안해 질 때마다 나는 더 악착같이 투쟁을 이어간다. 나름 아프지 않고 잘 버티고 있고, 어디서 이렇게 힘이 나는지 오늘도 지친 몸을 일으킨다”며 “남편은 아마 눈물을 흘리며 나를 바라보고 있겠지만, 꼭 남편의 한을 풀어주고 일상으로 돌아가 남편이 나를 웃으면서 바라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고 문중원 기수의 부친인 문군옥 씨는 “중원이의 9살 난 딸과 6살 난 아들이 오늘 이 자리에 왔다. 아빠가 언제 오느냐며 졸라댄다고 하는데, 아이들에게 아빠가 영원히 돌아올 수 없다는 것을 어떻게 설명해야 하느냐”며 “아빠를 죽음에 이르게 하고도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김낙순 마사회 회장과 정부를 아이들에게 어떻게 설명해야 하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서 문 씨는 “공기업인 한국마사회의 갑질로 인한 중원이의 죽음은 사회적 타살임이 분명한데도, 정부와 마사회는 경찰을 동원해 며느리를 폭행하기도 했다”며 “우리가 요구하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잘못된 제도 개선을 이룰 때까지 중원이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싸우겠다”고 밝혔다.

유족 발언이 끝난 뒤, ‘문중원 열사 고통 없는 세상 왕생 발원 49재’가 진행됐다. 유족과 고 문중원 기수 동료 및 시민대책위가 차례로 문중원 기수 영정에 절을 올렸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인 혜찬스님은 “불교에서 49재는 극락왕생을 바라는 자리이지만, 아직 문중원 열사의 유해는 광장에서 부정과 비리에 맞서 싸우고 있다”며 “썩은 땅은 갈아엎어야 농사가 되는 법이다. 부정과 비리, 갑질, 탄압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우리가 제2의 김용균, 제3의 문중원이 돼 싸워나가자”고 당부했다.



49재가 끝난 오후 12시 30분. 유족과 시민대책위 등은 열사의 영정을 들고 청와대로 행진했다. 고 문중원 기수의 장인인 오준식 씨는 “정부 위에 마사회가 있나. 한 장소에서 일곱 명의 생명을 잃었는데 정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며 “정부가 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나서서 잘못된 제도를 고쳐야 한다. 태어나서 이렇게 많은 눈물을 흘려본 적이 없지만, 이제 이 눈물은 단단한 마음으로 굳어졌다. 중원이의 죽음을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문중원 기수 시민대책위는 17일부터 4박5일간 오체투지 행진을 진행한다. 18일 오후 3시에는 서울 종로타워 앞에서 ‘문중원열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노동개악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가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