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문중원 기수 농성장 강제철거 돌입...쇠사슬 묶고 저항

[3신: 10:00] 상황실 천막 철거 완료


[3신: 10:00] 상황실 천막 철거 완료

오전 9시 45분 문중원 대책위 상황실 천막 철거를 완료했다. 용역들은 상황실을 지키고 있던 노동자와 시민들을 폭력적으로 끌어냈다. 상황실 안에 있던 문중원 열사의 유족도 일단 밖으로 대피했다.

오전 10시 현재 남은 천막은 분향소와 운구 차량 천막이다. 상황실을 지키지 못한 노동자와 시민들은 모두 분향소와 운구차 천막 주변으로 모여 끝까지 철거를 막겠다는 의지다.

용역, 경찰과의 충돌 과정에서 총 4명이 연행됐다.


[2신: 9:00] 시민대책위 방송차 견인, 1명 연행...충돌 이어져

오전 8시 경, 종로구청과 경찰이 문중원 기수 시민분향소 철거를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용역과 경찰은 시민대책위 방송 차 1대를 견인했다. 시민대책위 등은 경찰이 영장 없이 불법적으로 차량을 압수해 갔다며 항의를 이어가고 있다.

[출처: 김한주 기자]

이후 8시 30분 경부터는 문중원 대책위 상황실 천막 북쪽에서 농성장 철거 시도가 이어지고 있으며, 시민 약 100명은 몸에 쇠사슬을 묶고 저항하고 있다. 강제철거 과정에서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민 모 씨와 공공운수노조 상근자 박 모 씨등 2명이 경찰에 연행됐다. 고 문중원 기수 유족들도 상황실 농성장 천막에 모여 경찰과 종로구청의 강제철거에 저항하고 있다.

  문중원 열사 대책위 상황실 안에서 강제철거에 저항하고 있는 고 문중원 열사 유족들. [출처: 문중원열사시민대책위]

현재 광화문 세종로 공원에는 고 문중원 열사 상황실 1동과 분향소 1동, 운구차 1동이 차려져 있다. 경찰은 상황실과 분향소 철거를 시작으로, 고 문중원 기수의 시신이 있는 운구차 강제 견인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8시부터 한 시간 가량 최소 네 차례 이상 강제철거 시도와 대치, 소강상태가 반복되고 있다.

[출처: 김한주 기자]



[1신: 8:00]종로구청 300명, 경찰 12개 중대 투입, “청와대의 철거 입장이 강해”

종로구청이 마사회 고 문중원 기수 시민분향소를 비롯해, 광화문 일대 농성장 강제철거에 돌입했다.

[출처: 문중원열사시민대책위]

27일 오전 7시 30분 경, 약 100명의 종로구청 직원과 200여 명의 용역, 병력 12개 중대가 광화문 세종로 소공원에 있는 3동의 보수단체 천막농성장 강제철거를 시작했다.

종로구청은 고 문중원 기수 분향소 강제철거도 예고한 바 있다. 현재 광화문 소공원 인근에는 고 문중원 기수 운구차와 분향소 1동, 상황실 1동이 설치 돼 있다.

[출처: 김한주 기자]

약 100명의 노동자와 단체 활동가들은 현재 고 문중원 분향소 앞에서 쇠사슬과 흰 천으로 몸을 묶어 스크럼을 짜고 강제철거에 저항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6일 밤부터 분향소 앞에 모여 강제 철거에 대비 해 왔다.

한편 종로구청은 지난 24일 행정대집행 영장을 발부해 26일 강제철거를 예고했으나 실제 철거는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종로구청은 26일 문중원 기수 시민분향소에 방문해 27일 오전 7시 강제철거가 실시될 것이라며 구두로 통보했다. 시민대책위에 따르면, 대책위가 이에 항의하자 종로구청 측은 “청와대가 철거하라는 입장이 강해 어쩔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김한주 기자]

한편 이날 강제철거를 앞두고 노동, 인권, 종교, 시민사회단체 등은 정부를 비판하는 성명을 연달아 발표했다. 전국 28개 인권단체는 26일 성명을 발표하고 “유족과 동료들이 고인을 추모하는 공간인 분향소를 없애겠다는 것이 민주와 인권을 말하는 정부에서 할 일인가! 당장 2월 27일 오전으로 예정된 행정대집행을 철회하라”고 비판했다.

문중원 시민대책위도 같은 날 ‘잔인하다 문재인 정권’이라는 성명을 발표하고 “정부는 90일이 되도록 한국마사회가 죽인 이 억울한 죽음을 방치하더니, 억울한 죽음 앞에 이를 보호할 정부가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주기는커녕 폭력적이고 권위적인 공권력만이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회변혁노동자당도 성명에서 “비열하고 악랄하다”며 “정부가 비정규직을 없애겟다고 공언한 공공기관에서 연달아 비정규직 노동자가 죽어나가도, 정부는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기는커녕 탄압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