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역

[포토]

동틀 무렵, 새벽 추위를 막고자 두꺼운 겨울옷 위로 붉은색 앞치마를 두르고 노량진역 광장에 구 수산시장 상인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전국을 강타하는데도 설마 행정대집행을 할까?”
“장사가 안 돼 너무나도 힘든 세상인데...”

걱정과 우려 섞인 말들이 채 끝나기도 전 4시부터 강제철거가 시작됐다. 2월 21일, 서울 동작구청은 노량진역 1번 출구 앞 기습 철거를 단행했고, 약 20여 개의 포장마차를 부숴 압수해 갔다. 포크레인이 하늘에서 내려와 찍은 자리에 할매들이 드러누웠다. 차가운 아스팔트 냉기가 올라와도 서로의 체온에 의지한 채 자리를 지켰다. 팽팽한 분노로 오래오래 자신을 지켰다.





















태그

노량진역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최인기(사진 찍는 빈민운동가)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21대 전국국회의원선거 운동기간(2020.04.02~04.15)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 아저씨

    민중당이 그곳에 신경을 많이 쓴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역부족이었던가 봅니다.

    민중당을 어제 오늘의 보니 북한의 어떤 당과도 교류를 합니다. 전에는 대학생들이 "불법"으로 했습니다만 문재인 정부 들어 남과 북이 합법으로 서신교환을 할 수 있는 상태인가 봅니다. 그런데 이 부분을 살펴보면 남북한 간 당의 서신교류는 평화를 지향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인 측면이 있지만 지지율에는 영향이 없거나 오히려 마이너스 역할을 하는 것만 같습니다. 그러니까 남북관계에서 당의 서신교환과 같은 단순한 평화의 목적이 지지율을 올려주지 못한 채 떨어뜨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민중당의 민족주의가 단순하게 남북평화의 구호에 그치면서 한국 안의 민족주의적 내지 계급적인 지지로 이어지지 못하는 측면은 무척 안타깝습니다. 민중당의 민족주의와 실천이 한국 안의 다양한 계급에 더 닿지 않는 현실이 지지율을 올리기 힘든가 봅니다. 이제 서울시의 입장을 보니까 앞으로 집회도 힘들어지는 것을 볼 때 지지율의 반전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 같습니다. 우리 이상규 대표님, 김종훈 대표님 참 힘들어지네요. 나이로 치면 일약 대약진을 이룰 수 있는 나이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