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방역당국과 ‘업무재개’ 협의했다고? 방역당국은 부인

방역당국 “최소 3시간 환기 이야기했을 뿐, 업무 재개 논의한 적 없다"

[출처: 쿠팡]

쿠팡이 지난달 24일 부천신선물류센터 코로나 첫 확진 이후 ‘방역당국과 협의를 거쳤다’며 방역 당일 업무를 재개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쿠팡은 지난 18일 ‘부천 신선물류센터와 관련된 오해에 대해 설명드립니다’라는 해명 보도자료를 냈다. 같은 날 물류센터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부천 물류센터의 집단 감염이 쿠팡 측의 안일하고 무책임한 대응 탓이라는 기자회견을 연 것을 반박하는 자료였다.

쿠팡은 첫 확진자가 나오고 방역 당일 업무를 재개한 데에 대해 방역 당국과의 협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쿠팡은 이 자료에서 “24일 첫 확진자 파악 후 현장에 출동한 부천시 보건소 방역팀에 의해 확진자가 근무했던 부천신선물류센터 2층과 엘리베이터 등에 대한 방역이 이뤄졌다”라며 “방역에 사용된 소독제의 잔류기간 등을 고려해 방역 종료 후 3시간 동안 폐쇄를 거쳐 업무를 재개하는 것으로 부천시 보건소와 협의됐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부천시 보건소 관계자는 “소독제의 잔류 기간 등을 고려해 최소 3시간을 환기해야 한다고 이야기했을 뿐이다. 운영 재개에 대해서는 쿠팡과 논의한 적 없다”라고 설명했다. 당시 파견된 경기도 역학조사관 역시 “제가 도착했을 땐 이미 방역이 끝나 있었고, 업무 재개가 된 이후였다. 역학조사관에겐 업무 재개를 지시할 수 있는 권한도 없고 역할도 없다”라고 말했다.

<참세상>은 쿠팡의 해명을 듣기 위해 수 차례 전화했으나 홍보팀은 이에 대해 답변하지 않았다.

또 쿠팡은 18일 자료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 시 시설 방역관리 등 조치사항 안내>를 모두 준수했다고 강변했다. 이 안내에 따르면 이동 경로가 불명확한 확진자 1명이 나왔을 때, 확진 환자의 이용 예상 구역(사무실, 화장실, 복도, 식당, 승강기 등)과 일반인의 이용·접촉이 잦은 구역 중심으로 폐쇄하게 돼 있다. 또 시설 폐쇄 등의 범위는 확진 환자의 발생 규모, 이동 동선 등을 고려하여 결정하며, 반드시 시설 전체를 폐쇄하여야 하는 것은 아니다. 쿠팡은 이 문구를 들어 전체 폐쇄는 필요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쿠팡 부천신선물류센터 노동자의 증언을 종합하면, 쿠팡 비정규직 직원의 경우 동선 자체를 특정할 수 없다. 2층에서 일한다고 해도 일손이 필요한 층에 수시로 투입되고, 당시 엘리베이터도 하나만 이용할 수 있어 전 직원의 동선이 겹칠 수밖에 없다.

‘쿠팡발 코로나19 피해노동자모임’의 고건 대표는 “하루에 네 번씩 층을 옮기며 일하는 경우도 있었다. 쿠팡은 유휴 인력을 두고 보지 못하기 때문에 층간 이동이 잦았고, 직원들 사이에선 이를 ‘징용’이라 부르기도 했다”라며 “수백 명의 사람들이 뒤섞여 일하는데 확진자 발표도 전 직원에 알리기까지 시간이 걸리지 않았나. 이러한 태도가 감염을 키웠다고 보는데 자꾸 질병관리본부를 끌어들여 책임을 지우려고 하는 모습이 실망스럽다”라고 말했다.

김혜진 불안정노동철폐연대 상임활동가도 쿠팡 보도자료 중 허위 사실이 더 많다고 지적했다. 김 활동가는 “쿠팡은 노동자들에게 공지했다고 했지만, 노동자들이 문자로 물어봐도 답을 안 했다. 또 세 시간 방역은 생색내기에 불과하다”라며 “제대로 방역을 하고 노동자에게 사과하고 대응하기보다는 그때그때 문제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책임을 떠넘기는 게 문제”라고 꼬집었다.

한편 쿠팡 부천신선물류센터의 코로나 감염 대응은 인천6센터의 대응과도 대비된다. 인천6센터에선 부천신선물류센터 확진자 발생보다 앞선 5월 19일 확진자가 나왔다. 인천6센터는 확진자 발생 사실 인지 후, 센터장이 즉각 전 인원(당일 휴무 인원 포함)에게 확진자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 또 포장을 맡았던 확진자와 거리상, 업무상 접촉 인원들에 대해 자가 격리를 지시하고, 강도 높은 방역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