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615명 해고, 이스타항공 노조 위원장 무기한 단식

정리해고 사태 철회 및 진상규명 요구하며 노동시민사회 동조 단식

이스타항공 노동자 615명이 오늘(14일)부로 해고되면서,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 위원장이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노조는 이스타항공 대규모 정리해고 사태의 진상규명과 정리해고 철회, 운항 재개 등의 조치가 이뤄질 때까지 단식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공공운수노조는 14일 오전 10시 30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이삼 이스타항공조종사 지부장이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동시민사회 인사들도 결합해 릴레이 동조단식에 동참한다. 앞서 이스타항공조종사 지부는 지난 9월 3일 대규모 정리해고 중단으로 요구하며 국회 앞 농성에 돌입했으며, 35일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박이삼 지부장은 단식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이 노동조합을 찾아와 자료를 가져가며 의지를 보일 때만 해도 실낱같은 희망을 품었다. 하지만 이스타항공 오너인 이상직 의원은 아무런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탈당했고, 민주당은 윤리감찰결과조차 발표하지 못한 채 이를 반겼다”며 “노동존중을 외쳤던 집권 여당이 희대의 사기꾼 한 명 보호하고자 죽어가는 노동자의 절규를 외면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스타항공 대량해고와 탈세의혹 등에 시달리던 이상직 의원은 지난 9월 24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이 의원은 탈당 당시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항공과 직원들의 일자리를 되돌려놓고 복당하겠다”고 밝혔지만, 결국 615명에 대한 정리해고를 단행했다. 이 의원 탈당 후에는 정부 여당마저 사태를 방치하고 있는 상황이라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박이삼 지부장은 “8개월간 314억 원의 임금체불, 4대 보험료 횡령, 65억 원의 퇴직연금 미납, 그리고 기업 해체 수준의 정리해고가 발생했음에도 국토부와 고용노동부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며 “오늘부로 615명의 노동자는 이상직과 정부, 여당, 대통령의 외면 속에서 살해당하는 것이다. 진상파악과 책임자처벌, 정부 여당의 책임 있는 자세를 기다리며 오늘부터 곡기를 끊겠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2013년부터 매년 평균 16.5%의 매출이 증가했다. 2016년과 2017년에는 각각 31%, 30%의 매출 증가로 완전자본잠식 상태에서 벗어났다. 지난해 대비 올해 1월 매출액은 12% 증가했고, 50억 원의 영업이익을 벌어들였다. 그럼에도 지난해 794억 원의 막대한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은, 높은 매각 대금을 챙기기 위해 회계 조작으로 구조조정을 단행하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지난 8개월간 노동자들은 체불임금 일부를 감수하고 순환휴직을 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고통 속에서도 문제 해결을 위해 노동자들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다. 하지만 이상직과 여당, 국토부, 고용노동부, 대통령은 도대체 무엇을 했나”라며 “오늘 부로 박이삼 동지의 무기한 단식 농성과, 많은 분들의 동조단식이 이어진다. 이제 코로나 이후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 쓰러진 사람을 놔두고서는 대한민국 사회가 앞으로 나아갈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 역시 “문재인 정부는 코로나 시기 위기를 극복하자며 민주노총의 손목을 비틀면서 노사정합의를 강요했다. 하지만 그 합의 중 어느 하나 지켜지고 있는 것이 없다”며 “이스타항공 노동자 뿐 아니라 아시아나케이오 하청노동자, 길거리로 내몰린 노동자가 넘쳐나고 있다.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지 않는 권력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동조단식에는 최준식 공공운수노조위원장, 변희영 공항항공고용안정쟁취투쟁본부장 등을 포함한 공공운수노조 임원들과, 권영국 정의당노동본부장, 권수정 정의당 서울시의원, 한상균 권리찾기유니온 권유하다 대표, 김경률 경제민주주의21대표 등 노동, 정당, 시민사회단체 인사들이 동참한다.

공공운수노조는 “집권여당의 어느 누구도 일말의 부끄러움을 못 느낀 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고, 이스타항공 M&A 과정에 깊이 연루된 책임을 회피한 채 정리해고 사태를 방조하고 있다”며 “이스타항공 정리해고 사태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고, 정리해고를 철회시키며, 운항을 재개하기 위한 조치를 시급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