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20일 총파업 대회 보장 요구…총리 참여 토론 제안

“현재까지 규모 55만 명, 앞으로 더 늘 것…광장 메우겠다”

민주노총이 총파업 10여 일을 앞두고, 안전한 파업대회 보장을 요구하며 국무총리 참여의 TV토론을 제안했다.


민주노총은 7일 오전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3대 쟁취 목표인 △비정규직 철폐, 노동법 전면개정 △산업 전환기 일자리 국가보장 △주택, 교육, 의료, 돌봄, 교통 공공성 강화 요구를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파업 대회 진행과 민주노총 3대 쟁취 목표 등과 관련해 김부겸 총리에게 토론을 제안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7월 3일 전국노동자대회를 전후로 민주노총 죽이기에 혈안이 되었던 정부에 제안한다. 헌법이 부여한 기본권과 방역법에 충돌에 대해 토론하자. 코로나 팬데믹을 극복하기 위한 현장의 과제와 대안에 대해 토론하자. ‘위드 코로나’로 가기 위한 시민의 요구가 무엇인지 토론하자. 많은 이들이 볼 수 있도록 공개적인 TV토론을 제안한다”라며 “총리실의 주도로 매체와 시간과 장소를 정하고 민주노총과 마주 앉아 토론하자”라고 했다.

또한 이들은 “법 앞에 평등을 내세우는 법치국가에서 유독 민주노총의 집회에만 이중 잣대, 이중기준을 들이미는 정부의 각성과 전향적인 태도의 변화를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지난 7월 서울 도심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는 이유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지난달 2일 구속되기도 했다.

민주노총은 “권력과 자본을 이용한 가진 자들의 곳간이 미어터지고 아빠 찬스를 활용해 퇴직금이니 산재위로금이니 하며 50억 원이라는 상상에서나 존재하는 돈이 오갈 때 다시 청년노동자가 고층 아파트를 청소하다, 세탁기를 설치하다, 배를 만들다 죽었다”라며 “코로나 팬데믹으로 확인한 현실판 ‘오징어 게임’”이라고 지적했다.

총파업에는 금속, 공공부문 비정규직, 건설, 공무원, 교사, 마트,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일손을 놓지 못하더라도 총회와 교육 등 행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식을 통해 수많은 노동자가 함께 할 예정”이라고도 전했다.

이어 “일손을 놓은 노동자들이 광장을 메울 것이다. 정부가 내세우는 방역지침보다 한층 강화된 내부지침에 따라 거리로 나와 광장을 메우고 세상을 향해 불평등 타파와 사회대전환을 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총파업 규모에 대해 윤택근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현재까지 파악된 바로는 55만 명이 넘는다”라며 “남은 기간 총파업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고 판단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오는 20일 총파업을 지난 2월 대의원대회, 3월 중앙위원회, 8월 임시 대의원대회를 거쳐 결정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