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촉된 에이플러스에셋 설계사가 1년 동안 싸우는 이유

‘고객 가로채기’ 문제 지적한 설계사 “이의 신청도, 윤리위원회도 거절됐다”

보험설계사 김 씨는 2년 전 동료의 ‘고객 가로채기’에 문제를 제기했다가 해촉을 당했다. 그가 복직을 요구하며 매주 제주에서 상경해 회사 본사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인지도 1년이 흘렀다.

투쟁 1년째인 지난 13일, 민주노총 사무금융노조 보험설계사지부는 서초구 에이플러스에셋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당해촉 철회를 촉구했다.

  투쟁 1년째인 지난 13일, 사무금융노조 보험설계사지부는 서초구 에이플러스에셋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당해촉 철회를 촉구했다.
[출처: 민주노총 사무금융노조 보험설계사지부]

김 씨가 일한 에스플러스에셋은 법인보험대리점으로 35개 회사의 보험 상품을 판매하는 곳이다. 그는 이 회사의 제주사업단 초창기 구성원으로, 10년 넘게 우수 설계사로 일했다. 그런 김 씨는 지난 2019년 8월 12일 해촉 통보를 받았다.

사건의 시작은 해촉 통보를 받기 두 달 전인 그해 6월이었다. 김 씨는 회사 동료가 자신의 고객에게 “그 설계사 그만뒀다. 그가 소개한 CI보험(중대 질병, 중대 수술 보장보험)은 쓰레기다. 해약하고 새로 가입해야 한다”라고 말한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그는 재발 방지 차원에서 단장의 동의하에 이 문제를 공론화했다. 그러나 회사는 그가 “허위사실 유포로 구성원의 사기 및 영업 분위기를 저하”했다며 해촉 통보를 했다. 심지어 김 씨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당사자의 이의 신청도, 윤리위원회를 열어 달라는 요청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김 씨는 그동안의 심정을 묻는 질문에 “처음부터 회사 밖으로 이 문제를 알렸으면, 이렇게 상황이 진행되지는 않았을 것이다. 동료가 왜 그랬는지도 이해가 되지 않았다.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 내가 일하는 공간에서 발생했다는 것이 부끄럽기도 했다”라고 토로했다.

지부는 기자회견에서 회사 준법감시팀이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도 하지 않고 일방적 해촉 절차를 진행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김 씨는 해촉 과정에서의 부당함을 알리는 선전물을 배포하기도 했다. 이 글을 통해 회사에 △강제 해촉 사유를 명확히 밝히고, 철저한 진상조사와 관련자에 대한 처벌 △일하던 사무실로 복귀 △대표이사 이름으로 전 고객에게 사과문 발송 등의 요구를 다시 한번 밝혔다.

한편 지난 5~6월에는 지부와 회사 간 다섯 차례 면담이 진행됐다. 그러나 지부에 따르면 회사는 원직 복직을 해주겠다는 초반의 약속과 다르게 제주사업단에서 반대한다는 이유로 말을 바꾼 상태다. 이에 대해 김 씨는 “회사가 말을 바꾼 이유로 더 이상 진전된 논의사항은 없다”라며 “회사는 제주사업단을 핑계 대며 이간질하고 있다. 제주사업단에는 당시 해촉 과정을 제대로 아는 사람이 몇 명 없다. 최근 만난 제주사업단 직원도 자세한 내용을 모르고 있었다. 일부 사람들끼리 이 상황을 만들어 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도 김 씨는 지부와 함께 부당 해촉 문제에 맞서 싸울 생각이다. 김 씨는 “회사가 진정성 있게 나오도록 요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필요하다면 고소도 할 생각이다. 회사는 더 이상 말 바꾸지 말고 사죄를 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