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수도권 차량 유세 시작

차별금지법 유세단 “오는 25일까지 수도권 시민들 만날 것”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차량 유세가 시작됐다. 지난 63일간 차별금지법의 2021년 연내 제정을 촉구한 국회 농성단은 11일 ‘차별금지법 있는 나라 만들기 유세단(차별금지법 유세단)’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11일 오전 국회 앞에서 차별금지법 유세단 출발 기자회견을 열고 “차별금지법 있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시민들은 지금 출발한다”라며 “대선도 정치도 속히 뒤따르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차별금지법 유세단은 “모든 사람은 존엄하다는 헌법의 원칙을 세우는 차별금지법 제정을 이런저런 핑계로 미루며 논의조차 안 하는 국회와 대선 후보들이 내놓는 공약과 정책은 공허하고 원칙이 흐릿하기 짝이 없다”라며 때문에 “대선이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이 상황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은 무엇보다 시급하다”라고 밝혔다.

차별금지법 유세단은 지난해가 어느 해보다 차별금지법 제정에 대한 목소리가 높았던 때라고 입을 모았다. 지난해 6월, ‘차별금지법 국민동의 청원’이 10만 명의 동의로 성사되기도 했지만, 법 제정은 이뤄지지 않았다. 국민동의 청원에 힘입어 진행된 차별금지법 2021년 연내 제정을 촉구하는 행진단은 부산에서부터 국회까지 500km를 걸었다. 그러나 이들이 도착하기 전날인 지난 11월 9일, 국회는 이미 60일을 연장한 청원의 심사 기한을 21대 국회 마지막 날로 미뤘다. 이에 차별금지법제정연대와 인권시민단체 등은 60일 넘게 국회 앞 농성을 이어왔다. 이제 11일부터 오는 2월 25일까지 유세 차량을 타고, 시민들에게 차별금지법을 알리겠다고 나섰다.

신아 한국성폭력상담소 활동가는 “대선을 앞두고 차별금지법이 밀려난 자리에 혐오와 차별의 선거 전략이 들어섰다. 유력 대선 후보들은 여성가족부 폐지, 성폭력 무고 처벌 강화, 표현의 자유를 근거로 n번방방지법 폐지 등을 내세우고 있다”라며 “보수화된 반페미니즘 정서의 남성들을 대변한다면서 성차별, 성평등, 차별, 폭력, 평등에 대한 의미를 왜곡하고 있다”라고 차별금지법 제정의 시급함을 알렸다.

이어 레나 한국여성노동자회 활동가는 “여성 노동자들은 입직부터 퇴직까지 전생에 걸쳐 차별을 겪고 있다. 특히 면접 과정에서의 채용 성차별은 남녀고용평등법으로도 규제하기 어렵다”라며 “이미 차별금지법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충분히 얘기했다. 그래도 조속히 제정되지 않으면 이 나라의 차별과 배제, 혐오가 존재해도 된다는 형편없는 인식을 드러내는 것과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캔디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활동가는 “차별금지법이 있으므로 사람들은 차별과 평등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 차별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게 되고, 나와 다른 사람의 위치에 대해 돌아보게 될 것이다. 우리에겐 소수자와 함께하고 있다는 그 감각이 너무나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가은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사무국장은 “이주여성들은 공공기관에서도 차별당한다. 경력이 쌓이고 자격증이 있더라도 통번역 이주노동자는 승진하지 못하고, 호봉이나 급여에서 차별을 받는다”라며 “이런 차별들을 어서 없애기 위해서는 하루빨리 차별금지법이 제정돼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들은 유세 기간 매주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서울시 25개 자치구와 수도권 도시의 시민들을 직접 만나 차별금지법을 알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옴니버스 다큐멘터리인 <평등길 1110> 상영회를 각 지역에서 개최하고 이어서 이야기 마당을 연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