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안전에 대한 태도 반성하라"…청년들, 전국민 행동 제안

오는 주말, 민주노총·민중행동 등 서울 도심서 참사 관련 대규모 집회

지난 주말 이태원 참사 추모 행진을 벌였던 청년들이 윤석열 대통령에 국가 안전에 대한 태도를 반성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청년들은 국가에 안전 사회를 구걸하지 않겠다며, 오는 12일 '전 국민 1분 묵념'을 제안했다.

'10.29 참사 청년 추모행동(청년 추모행동)'은 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은 국가의 안전에 대한 태도를 반성하고 참사 희생자와 피해자에게 진심을 담아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앞선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는) 피해자와 시민을 향한 대국민 사과도 아니었으며, '죄송한 마음'이라는 가벼운 단어는 오히려 우리를 분노케 했다"면서 "우리는 국가가 국민의 안전을 대하는 태도를 전환할 것과 안전 사회를 위해 노력할 것임을 약속하는 진정한 사과를 원한다"라고 밝혔다.

관련해 류현아 불꽃페미액션 활동가는 "참사는 국가가 안전에 대해 갖고 있는 기존의 태도에서 비롯됐다. 윤 대통령은 원전과 관련해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주의적 태도를 버려라'라고 말한 바 있다"라고 지적하며 "국가는 가장 첫 번째로 안전을 보호해야 한다. 기존의 안전을 비용으로 생각했던 것에서 인권 기반으로 접근하도록 안전에 대한 태도를 바꾸는 것을 명시하는 사과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희진 청년진보당 대표는 청년들이 원하는 것은 책임자를 처벌하는 것이라며 "경찰청장, 행안부 장관, 총리까지 파면하는 것이 국가의 책임을 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 추모행동은 책임자 처벌과 함께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이는 정부로부터 독립적으로 이뤄져야 하고 참사가 발생하게 된 구조적 문제와 안전관리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은 원인에 집중해 수사·조사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김창인 청년정의당 대표는 "국가가 정한 애도는 끝났지만, 청년들의 추모는 끝나지 않았다"면서 국민들에게 오는 12일 "1분 동안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추모하자"라고 제안했다.

한편 청년 추모행동은 재난 피해자 권리 보장을 위해서는 피해 가족과 생존자가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를 요구할 시 이를 수용·보장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알권리를 행사하는 과정에서 연대와 집회 결사의 자유를 누릴 권리를 보장해야 하며 재난 참사 피해자가 지역사회·일상으로 돌아갈 때까지 법률적·신체적·심리적 지원을 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끝으로 청년 추모행동은 "씨랜드 참사, 세월호 참사, 이한빛, 김용균 청년의 죽음과 SPC 노동자, 신당역 노동자의 죽음 등, 우리는 너무 많은 죽음을 보았다. 탄생부터 지금까지 위태했던 이 짧은 삶들과 죽음들에 우리는 애도를 넘어 분노하고 각성한다"면서 "더 이상 우리를 위험에 내모는 국가와 억압에 웃고 순종하는 청년은 없다. 오직 애도하고 기억하고 함께 행동하고 나라를 바꾸는 청년만 있을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열흘이 지난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의 책임을 촉구하는 집회 등의 행동들이 제안되고 있다. 청년 추모행동은 오는 12일 오후 5시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에서 전국민중행동 주관으로 진행되는 '국가는 없었다, 대통령이 책임져라! 시민촛불'에 결합할 예정이다. 해당 집회는 공동주최로 진행될 예정이며 민주노총도 이날 오후 3시 숭례문 인근에서 '2022 전국노동자대회'를 통해 기존 노동 개악 저지, 노조법 2·3조 개정, 민영화 중단 요구를 비롯해 이태원 참사의 책임도 정부에 묻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노동자대회 이후 시민 촛불에 결합할 예정이다. 청년 추모행동에 따르면, 9일 이들이 제안한 '저녁 6시 34분, 전 국민 1분 묵념' 역시 시민촛불 집회의 일환으로 논의 중이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