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석 교수, "민주노동당 때문에 연구 못 하겠다"

민주노동당, "자료 제출 책임자 아닌 황우석 교수가 왜 '발끈'하나"

국정감사가 한창인 가운데 최근 황우석 교수가 언론사 기자들에게 민주노동당을 지목하며, "국감 자료제출 요구 때문에 연구를 못 할 지경이다"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고있다.

[출처: 조선일보]

황우석,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민노당 때문에 골치가 아프다"

7일자 조선일보에 따르면 황우석 교수는 지난 5일 장모상을 당한 황창규 삼성전자 사장의 상가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민주노동당에 대한 성토를 늘어놓았다. 조선일보는 황우석 교수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민노당이 국감에 필요하다며 별별 자료를 다 요구하고 있다"며 "연구원들이 국감용 자료 작성에 시간을 빼앗기다 보니 연구에 엄청난 지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날 황우석 교수는 "우리 연구팀이 중국 연변 처녀들의 난자를 불법적으로 거래했다는 소문이 있다며 민노당이 자료 제출을 요구해 왔다"며 "터무니없는 이야기이고, 줄기세포 연구에 필요한 모든 난자는 생명윤리법에 따라 합법적으로 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우석 교수는 또 "국회가 지난해까지 어떻게 하면 연구를 지원해줄까 관심을 가지는 모습을 보였지만, 올해는 자꾸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민노당 때문에 골치가 아프다"며 노골적으로 민주노동당을 비판했다.

민주노동당, “자료제출은 서울대 IRB 책임, 왜 황우석 교수가 ‘발끈’하나?”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민주노동당은 즉각 보도자료를 내고 황 교수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하고 나섰다. 민주노동당은 "서울대에 제출을 요구한 자료는 서울대 수의대 생명윤리위원회(IRB, 위원장 이영순 수의대 교수)의 행정자료로서 해당 연구책임자인 황우석 교수가 별도로 추가 작성할 필요가 없는 자료"라며 "자료제출 요구로 연구진행에 방해가 된다는 주장은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민주노동당은 "자료제출의 책임은 생명윤리위원회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와 관련해 생명윤리위원회 위원장이 아니라 개별 연구책임자인 황우석 교수가 언급하는 것에 대해 의아할 따름"이라며 오히려 서울대 수의대 생명윤리위원회의 독립성 문제를 지적했다.

자료 제출을 요구한 당사자인 최순영 민주노동당 의원(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역시 "서울대가 자의적인 판단으로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연구의 구체적인 내용의 공개를 꺼려하는 서울대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여, 관련 자료의 열람만을 요청하였지만 서울대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 “난자 불법거래 의혹 제기한 적 없다... 있다면 황 교수가 먼저 해명해야”

민주노동당은 또 '중국 연변 처녀들의 난자를 불법적으로 거래했다는 소문이 있다며 민노당이 자료 제출을 요구해 왔다'는 황우석 교수의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했다. 민주노동당은 "최순영 의원실의 자료제출 요구서 등의 공식 문서나 유선상의 통화에서도 '중국 연변 처녀들의 난자 불법 거래'와 같은 의혹을 제기한 바가 전혀 없으며, 들어보지도 못한 상황"이라며 "만약 그런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면, 그 자체에 대해서 황우석 교수가 먼저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끝으로 민주노동당은 "개별 연구책임자인 황우석 교수가 국회법에 따른 자료제출 요구에 대해논란을 벌이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행정적 책임을 지고 있는 서울대 수의대가 적법한 절차에 따라서 자료제출을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그

민주노동당 , 황우석 , 생명윤리위원회 , 서울대 수의대 , 최순영 의원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삼권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의견 쓰기

덧글 목록
  • 시민

    황당한 사람이
    우연히 빛을 보아
    석학이라 대접받으니 보이는게 없구나.

  • 지나가다가

    황교수,,정말로 시민에 한사람으로 너무나 어이가없소,, 어찌그러한망발성에 가까운발언을 아무거리낌없시 하실수있나? 당신은 일개의 연구원일뿐이오,, 서울대에 제출을 요구한 자료는 서울대 수의대 생명윤리위원회(IRB, 위원장 이영순 수의대 교수)의 행정자료로서 해당 연구책임자인 황우석 교수가 별도로 추가 작성할 필요가 없는 자료 인데도 말이오,, 당신이 진정 왜그러한 발언을 왜 삼성전자 사장의 상가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민주노동당에 대한 성토를 늘어놓았는 지 모르겟소,,당신이 진정 그러하다고한다면 기자들을따로 불러서 해야함에도,, 삼성전자 사장의 상가에서 그러한 어처구니 없는 발언을 쏟아 노았느냔말이오,, 당신이 그러한발언을 한 저의가 의심스럽소,,그것도 삼성사장상가에서 말이오,, 정신차리시오 황우석 박사,, 당신이 하는 연구또한생명윤리에서 많이벗어나는짓이라는것도 아시라는것이오,,당신이 진정 서울대를 빛내는 사람이라면 이야기할부분을 한번더 생각해서 이야기하는 황우석씨 가 돼기를 바라마지않소,, 의구심이 가는 부분은 삼성전자 사장상가에서 그러한 막말성 발얼은 왜거침없시 내밷앗냐는것이오? 당신의 속내가이해가않됀다는것이오,,그리고"국회가 지난해까지 어떻게 하면 연구를 지원해줄까 관심을 가지는 모습을 보였지만, 올해는 자꾸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민노당 때문에 골치가 아프다"며 노골적으로 민주노동당을 비판을했다는데,, 국회의 국회읜원들이 당신만치 머리에 든것잇는사람들이라는것도 아시라는것이오, 민주노동당을 깔려거든 말돼는것 같고 까라뭉게시오,, 당신내들처럼 머리에든것이있다고 막말하는 사람들이아니라는것또한 아시라는것이오,, 같잖은것같고시비를걸지마시오,,황우석 박사,,

  • 지나가다가

    '중국 연변 처녀들의 난자를 불법적으로 거래했다는 소문이 있다며 민주노동당이 자료 제출을 요구해 왔다'는 황우석 교수의 주장에 대해서도 최순영 의원님 사무실에서는"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했다. 민주노동당은 "최순영 의원실의 자료제출 요구서 등의 공식 문서나 유선상의 통화에서도 '중국 연변 처녀들의 난자 불법 거래'와 같은 의혹을 제기한 바가 전혀 없다고 하며, 들어보지도 못한 상황"이라며 "만약 그런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면, 그 자체에 대해서 황우석 교수가 먼저 해명해야 할 것인데도 불구하고,, 왜민주노동당을 팔면서 허위사실을 유포를할까? 황우석교수 의 눈에는 그리도 민주노동당이 눈에가시였던가? 황우석교수는 진실을 밣혀야 할것이다,, 있지도않은 거짓말로 진보정당 민주노동당을 음해하려는 발언을 왜했는지 또 납득이가도록한 꼭밣혀야할것이다,, 석학이라고 대접을받으면 뵈는게 없는모양이다,,황우석교수는 진실을밣혀라,, 왜 황우석교수는 확인돼지않는 거짓을할까? 이제는 사법부가민주노동당을 죽이고는 일개의 서울대 교수가 민주노동당 국회의원 죽이기에앞장을서는것 아니냐는 의구심마져 갖게하는대목인것이다,,

    황우석교수에게 질문을 하겠다,,

    1),황우석교수는 '중국 연변 처녀들의 난자를 불법적으로 거래했다는 소문이 사실이라면 사실을밣혀야할것이다,,

    2),황우석교수에게 국감자료를 요청했다고하는데 최의원님 사무실에서는 아니라하는데에 대한 거짓을 왜했는지 소상히밣혀야하것이다,,

    3)지난 5일 장모상을 당한 황창규 삼성전자 사장의 상가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민주노동당에 대한 성토를 늘어놓았다. 조선일보는 황우석 교수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민노당이 국감에 필요하다며 별별 자료를 다 요구하고 있다"며 "연구원들이 국감용 자료 작성에 시간을 빼앗기다 보니 연구에 엄청난 지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는데? 왜굳이 기자들을 따로만나서 해도 됄기자회견을왜? 황창규 삼성전자 사장의 상가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 회견을했는지를 소상히밣혀야할것이다,,

    5)연구원들이 국감용 자료 작성에 시간을 빼앗기다 보니 연구에 엄청난 지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고 하는데 얼마나 많은 국감자료를 요청했는가? 를밣혀달라,,,또한 얼머나많은 시간을빼앗겼는지도 소상히밣혀달라,,

    이5가지의 물음에 답을해주기를바란다,,

  • 황당

    회의록 달라고 그랬다며.... 그게 연구원들이 작성하는 건가? 벌써 있는 게 정상이지. 황우석네 연구원들은 회의록 조작하는 사람들인가....

  • 지나가다가

    아울러서 조선일보 두기자는 당사자인 황우석교수만의 말만믿고서 최순영 의원실에 확인도없이 글을올린두기자에게도 문제가있다고본다,,정우상 정치부기자, 김기홍정치부기자에게도 응분의 책임을물어야할것이다,,일개의 연구원에게 국감자료를 요청할이이없는것이고 도한 당사자인 최영순 의원실에도 확인전화하나 없섰던 기자들에게 더큰문제가있다고 본다,,그러하기에 두기자들은 책임을지고서 사과의 글을 올려야할것이다,,그러하지않다면 조선일보는 무능한 신문으로 낙인이찍힐것이라는것을 반드시 상기해야할것이다,, 기자의 기본상식인 환인후 보도라는 윤리 의식을 져버린두기자들은 각성을해야할것이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