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독립적인 기구의 정확한 조사 필요”

거짓말해 온 박기영 청와대 보좌관, 노성일 미즈메디병원 원장 공직 사퇴해야

그간 황우석 교수의 배아줄기세포 연구에 대해 자료 공개와 환경과 관행에 대해 문제제기해 온 민주노동당은 황우석 교수의 기자회견 직후 입장을 내고 “이번 논란에서 제기된 의혹이 깨끗이 해명되고, 향후 줄기세포연구가 사회적, 윤리적 효과에 대해 신중히 고려하는 가운데 안전하고 투명하게 진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 “황우석 최소한의 윤리기준조차 어겨”

민주노동당은 “황우석 교수 연구팀이 최소한의 연구윤리조차 준수하지 않았다”며 “지난 1년 반 동안 황우석 교수 연구팀과 정부는 의혹에 대해 진상을 밝히기보다 거짓말을 하는 등 발등의 불을 끄는데 급급해왔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박기영 청와대 보좌관과 노성일 미즈메디병원 원장의 공직 사퇴를 요구했다. 민주노동당은 “박기영 청와대 보좌관은 현재 윤리적 오점으로 얼룩진 2004년 ‘사이언스’지 논문의 공저자이다. 그는 연구에 윤리적 문제가 없다고 공개적인 자리에서 강변했으며, 이제는 자신은 비윤리적 난자확보와는 무관하다고 발뺌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노성일 미즈메디병원 원장에 대해서는 “노성일 원장은 윤리지침을 명백히 위반했음에도 지금까지 일관된 거짓말로 국민을 오도해왔다”며 대통령 직속 ‘의료산업선진화위원회’에서 즉각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민주노동당은 이번 의혹을 투명하게 밝히기 위해 공정한 독립적 기구의 조사를 요구했다.

민주노동당은 “작년 윤리적 의혹이 제기되었을 때 한양대 기관윤리위원회는 자료 공개를 거부했으며, 거짓말이 들통나기 직전까지도 거짓말을 했다. 서울대 수의대 기관윤리위원회 역시 자료공개를 지금껏 거부하고 있다”며 연구 과정에서 윤리적 안전장치인 기관윤리위원회가 제 역할을 못하고 있음을 지적하고, “청와대와 정부 차원의 조사도 우려스럽다”며 “과학기술부와 보건복지부가 황우석 교수의 줄기세포연구에 얼마나 많은 예산과 정책적 지원을 해왔는지는 널리 알려진 사실이며, 이들이 조사한다고 해도 신뢰를 얻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