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노조도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 성명

언론개혁기독교연대, 미디어수용자주권연대 등 성명 잇따라

MBC노조, "본질은 논문의 진위 의혹이다"

한학수 PD가 '사죄'와 '진실 규명' 의사를 담은 이메일을 보낸 데 이어 전국언론노조 문화방송본부도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노조는 PD수첩의 취재윤리 위반을 사과하자 보수언론이 마치 취재내용 자체가 허위인 것처럼 맹공을 퍼붓고 있다며 모든 매체가 MBC를 바난하는 기사로 넘쳐나는 것을 개탄했다.

노조는 "제작진의 취재윤리 위반 사실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일"이며, 조합도 "애초에 PD수첩의 취재윤리 준수여부를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석고대죄의 심정으로 국민 앞에 사과"한다고 말하고, △언론은 저널리즘 본연의 자세를 찾아야 한다 △본질은 논문의 진위 의혹이다 △보수언론은 MBC 흔들기를 멈춰라 는 등의 주장을 펼쳤다.

노조는 "황우석 교수팀의 일방적인 의견만을 전달하는 언론은 이미 언론의 기능을 상실한 앵무새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PD수첩이 그동안 PD저널리즘을 담당해 온 순기능마저 송두리째 부정하는 보수언론의 과도한 시도에 불만을 터뜨렸다. 나아가 노조는 "앞으로 PD저널리즘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고자 하는 그 어떤 시도에 대해서도 결연히 맞서 싸워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논문의 진위 의혹'이라는 문제의 본질은 수면아래 감춰져 있을 뿐 여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태"이고 따라서 "방법이 무엇이든 간에 황우석 교수의 논문에 제기되는 의혹은 투명하게 규명되어야 한다"며 "언론인으로서 양심의 호소에 따른 PD수첩의 문제제기는 너무나 정당하다"는 것이 노조의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보수언론의 '악의적인 MBC 흔들기' 시도에 경고를 보내며 "불순한 의도를 갖고 회사를 흔들려는 어떠한 기도에도 분연히 맞서 싸울 것임을 천명"했다. 보수언론이 더 이상 최문순 사장 퇴진을 운운하지 말라는 경고와 함께 "최 사장의 진실규명에 대한 의지가 불분명해지는 순간, 조합은 그 어느 누구보다도 빨리 사장의 퇴진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사회단체, "황우석 연구 관련 의혹을 밝혀라"

전국목회자정의평화실천협의회 등 20여 개 기독교 단체로 구성된 '언론개혁기독교연대'도 8일 성명을 내고 "취재윤리 위반과 진실규명 문제는 별개"이므로 "PD수첩의 진실 추구가 계속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7일에는 미디어수용자주권연대도 논평을 내고 "'PD수첩'이 취재윤리를 위반했다고 해서 PD저널리즘의 긍정적 역할까지 부정돼서는 안 된다"며 "오히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시사고발 프로그램들이 더욱 엄정한 취재윤리의 기준을 세우고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시민참여연구센터는 7일 성명을 통해 "배아줄기세포 진위 논란의 유일한 해결책은 과학적 진실을 밝히는 것"이라며 황우석 교수팀의 논문 재검증을 주장했으며, 이틀 전 6일에는 생명공학감시연대도 "제3의 기관에 의한 DNA 검사방식만이 신속하게 문제를 해결하면서 객관성과 신뢰성을 담보할 수 있는 길"이라고 주장을 담은 성명을 채택했다. 생명공학감시연대는 녹색연합, 시민과학센터, 참여연대, 여성환경연대 등 14개 사회단체로 구성되어 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