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공학감시연대, "DNA 검사 통해 논란 종식해야"

진위 여부 조사와 검증방식 주장 담은 성명 발표

황우석 교수가 재검증 의사를 밝힌 가운데, 서울대가 조사위원회를 설치하고 재검증을 실시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로써 황우석 교수팀의 연구 성과를 둘러싼 공방은 연구 성과의 진위 여부 검증 국면으로 전환했다.

이런 가운데 보건의료단체연합,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초록정치연대 등 13개 단체로 구성된 생명공학감시연대는 1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DNA 검사를 통해 논란을 종식시켜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생명공학감시연대는 ‘서울대의 재조사는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진행되어야 한다’는 성명에서 “서울재검증의 주체로 서울대가 나서는 것에 대해 공정성과 객관성을 해칠 우려”가 있어 “이같은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검증절차와 검증방법 등에 있어 단 한 점의 의혹도 없도록 최대한 객관성과 공정성이 유지되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조사위원회 구성에 있어 이해당사자를 배제하고, 외부 인사가 포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생명공학감시연대는 또한 ‘PD수첩’이 의뢰한 줄기세포 2번의 DNA 검사 결과 공개와 맞춤형 줄기세포 여부를 확인 할 수 있는 논문의 DNA 분석 결과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는 데 대해 지적하고, 이번 조사에서 “황우석 교수팀이 제공할 자료만으로 재검사를 종료한다면 논란이 가라앉기는커녕 더 큰 국민적 혼란과 국제적 신뢰 하락만 불러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로부터 생명공학감시연대는 이번 서울대의 재검증에서 “△줄기세포의 존재 여부 및 개수 △각기 달라야 하는 사진이 8쌍이나 같은 이유 △논문의 DNA 검증 데이터 △테라토마의 사진의 진위 여부 등 논문에 실린 각 데이터들에 대한 정밀 검증”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의 배경으로 얼마전 황우석 교수팀의 2004년 논문의 난자 공여 문제를 조사했던 서울대 수의대 기관윤리심의위원회(IRB)의 조사 결과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웠던 사례를 들었다.

생명공학감시연대는 조사위원회의 조사에 대해 “황우석 교수팀이 <사이언스>에 맞춤 줄기세포의 증거로 제시하면서 사용한 DNA 검사로 이루어져야” 하며, “황우석 교수팀의 연구 과정이나 서류, 논문데이터만을 조사를 마칠 경우 의혹이 해소되기는커녕 오히려 이를 더욱 부추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검사 방식에서 나아가 과정과 검증기관에 대해서도 “직접 줄기세포와 환자의 모근을 채취해 DNA 검사 방식으로 비교”하고 “DNA 검사는 서울대 내부 기관뿐만 제3의 기관에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대의 재검증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지속된다면 “서울대의 공신력 하락을 넘어 국가적 재앙으로 가는 길”임을 강조했다.

한편 서울대는 12일 오전 11시 서울대본부에서 가진 노정혜 연구처장의 기자회견을 통해 줄기세포 연구 성과의 의혹을 풀기 위해 조사위원회를 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정혜 연구처장은 이 자리에서 "필요하다면 조사위원회에서 줄기세포 진위 논란의 재검증의 시기와 방법도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햇다. 그러나 체세포와 줄기세포의 일치를 재검증할 지 여부에 대해서는 명시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