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박쥐’ 공직사퇴와 국정감사 필요

서울대 조사위 발표 이후 민주노동당, 생명공학감시연대 입장 발표

황우석, “조작한 것 사죄하지만.. 환자맞춤형 배아줄기세포 언젠가 확인 할 것”

서울대 조사위의 중간조사결과 발표 이후 과학기술부가 향후 연구비 지원 중단 등 후속조치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황우석 교수는 23일 오후 “국민여러분께 사죄한다”며 고개를 숙였지만 또다시 이번 서울대 조사위 발표에 대해 “환자맞춤형 배아줄기세포는 우리 대한민국의 기술임을 다시 한번 강조 드린다. 언젠가 국민 여러분께서 이를 반드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고 해명했다.

황우석 교수는 서울대 교수직에 대해 사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서울대 수의대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서울대는 조사 중이기 때문에 사표처리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 조사위의 조사결과 2005년 환자맞춤형 체세포복제배아줄기세포 논문이 황우석 교수에 의해 고의적으로 조작된 것으로 드러나자 이에 대한 각 계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민주노동당, “이번 사태 서울대 책임, 국정감사 필요”

민주노동당은 서울대 조사위 발표 이후 국회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였다. 박용진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어느 정도 짐작은 했지만 의도적이고 계획적인 논문 조작이 있었다는 사실은 여전히 충격적이고 허탈한 결과이다”며 브리핑을 시작했다.

민주노동당은 서울대가 황우석 교수의 논문 조작 과정을 방치하고 있었던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서울대가 국가기관으로서의 기본적인 자기 의무를 소홀히 하고 거듭된 거짓말과 ‘제식구감싸기’로 자료제출을 거부하는 바람에 국회 차원에서 황우석 문제를 조기 점검할 수 있는 기회를 묵살했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서울대의 책임을 물었다. 서울대는 그동안 민주노동당이 요구한 자료 공개를 모두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민주노동당은 정운찬 서울대 총장의 공식사과와 서울대 수의대 학장과 수의대 기관윤리위원회 위원장인 이영순 교수가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질 것을 요구했다.

또한 민주노동당은 “서울대의 조사결과를 기다려 보자는 정치권의 무책임하고 소신 없는 태도는 끝나야 한다”며 국정조사와 청와대 및 관계 기관 책임자의 문책을 요구했다.

생명공학감시연대, “황우석 교수, 이를 두둔했던 ‘황금박쥐’ 엄중하게 문책해야”

생명공학감시연대도 서울대 조사위의 발표 이후 성명서를 내고 “황우석 교수는 학문적 기만행위를 저질렀을 뿐만 아니라, 잇따른 거짓 해명으로 진실규명마저 호도해 왔다”며 “현재 진행 중인 DNA 분석 결과와 상관없이 황우석 교수의 논문 조작에 상응하는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생명공학감시연대는 “황우석 교수의 연구 성과에 대한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이로 인해 국민적 혼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책임 회피와 검증불가 입장을 고수하면서 황우석 교수를 두둔하기에 바빴다”며 정부 예산지원 중단을 비롯해 이번 사태와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청와대 박기영 보좌관, 김병준 정책실장, 오명 과학기술부 장관이 책임지고 공직 자리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했다.

한편, 서울대 교수협의회와 서울대 수의대 교수들은 논문조작에 관련해 그동안 방치했던 것에 대해 사과했다. 서울대 교수협의회는 황우석 교수를 비롯한 이른바 ‘황우석 사단’의 파면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 수의대 교수들은 23일 사과문을 내고 “황우석 교수팀이 연구윤리를 어기고 연구결과까지 조작한 것은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라고 밝혔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