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방북 결정에 김용갑 원색비난

김용갑 "보잘 것 없는 영향력" 들먹, "차라리 조선노동당으로 바꿔라"

짐작대로 민주노동당의 방북에 대해 한나라당에서 딴죽을 걸고 나섰다. 김용갑 한나라당 의원이 13일 개인 성명을 내고 민주노동당에게 "차라리 조선노동당으로 이름을 바꿔라"고 비난한 것이다.

김용갑 의원은 이 성명에서 "민주노동당이 그 동안 끊임없이 김정일의 주장을 따라 외쳐왔음에도 불구하고 보잘 것 없는 영향력 때문에 무시해 왔으나, '가랑비에 옷 젖는다'는 말처럼 열린우리당과의 선명성 경쟁을 통해 우리 사회에 야금야금 친북세력을 확산시키는 모습을 보면서 더 이상 침묵할 수 없다"고 원색적인 비난과 함께 격앙된 목소리를 감추지 않았다.

그는 "이런 심각한 상황에서 민노당이 다시 방북을 하겠다는 것은 북한 김정일 정권의 핵실험을 인정하는 결과 밖에 되지 않을 것"이라며 "민노당은 즉각 방북계획을 취소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김용갑 의원은 그러면서 "지난번 방북에서 북한 애국열사릉을 참배하며 '당신들의 애국의 마음을 길이길이 새기겠다'고 했던 민노당이다 보니 이번에는 김정일의 핵실험까지 '애국적 결단'이라고 하지 않을까 걱정부터 앞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와 같은 원색적인 비난 일색의 성명에 대해 민주노동당은 공식적인 입장은 내놓지 않기로 했다. 다만 박용진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을 하면서 "어제 한반도 평화문제에 대한 논의와 북 핵실험 등에 대한 남쪽 민중들의 우려를 전달, 평화적 사태 해결 공동노력을 위해 방북하기로 결정했다는 것을 밝혔는데도 이런일이 있다"며 "언급할만한 가치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박용진 대변인은 "정형근 의원 같은 분이 북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하자고 해야 뉴스가 되고 관심을 갖지, 김용갑 의원 같은 분이 그렇게 이야기 하는 것이 뭐 새로운 일도 아니지 않은가"라며 김용갑 의원의 발언 비중을 평가 절하했다. 또 그는 "혹 기자들이 (이 사안에 대해)기사를 쓰겠다면 민주노동당의 반응은 '그저 웃더라'로 처리해 달라"고 덧붙였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